본문으로 바로가기
55495689 0032019100955495689 05 0507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51292661

LG 정주현, 아찔한 부상→짜릿한 안타·주루로 'MVP'(종합)

글자크기
연합뉴스

슬라이딩하는 정주현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7회말 무사 상황. LG 정주현이 안타를 친 뒤 3루로 슬라이딩하고 있다. 2019.10.9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 내야수 정주현이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3차전을 '들었다 놓았다' 하며 팀의 플레이오프(PO) 진출 희망을 살렸다.

정주현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8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 1득점 1타점으로 활약하며 4-2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초반, 잠실구장을 가득 채운 LG 팬들은 가슴 철렁한 장면을 목격했다.

정주현이 1회 초 김하성의 파울 타구를 쫓다가 1루쪽 펜스에 부딪혀 쓰러지고 한동안 다시 일어서지 못한 것이다.

그러나 정주현은 통증을 가라앉힌 뒤 다시 일어나 수비 위치로 복귀했다.

부상 우려가 남아있던 2회 말, 정주현은 첫 타석에서 중전 안타를 치고 나갔다. LG 타선이 키움 선발 이승호를 상대로 때린 첫 안타다.

정주현의 안타로 LG는 첫 득점도 올렸다.

앞서 LG는 볼넷 2개로 만든 2사 1, 2루를 만든 터였다. 정주현의 중전 적시타로 LG는 1-2로 추격하는 점수를 냈다.

채은성의 4회 말 솔로포로 만든 2-2 동점 상황에서 정주현이 또 한 번 LG 응원석을 뜨겁게 달궜다.

연합뉴스

정주현, '역전이다'
(서울=연합뉴스)이정훈 기자 =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8회말 무사 3루 LG 정주현이 오지환의 희생플라이 때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19.10.9 uwg806@yna.co.kr



정주현은 7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우익수 뒤 2루타를 치고 나갔다. 키움 우익수 제리 샌즈가 공을 더듬는 실책을 범한 틈에 정주현은 3루까지 달렸다.

정주현은 다음 타자 오지환의 중견수 희생플라이에 역전 득점을 올렸다.

LG는 8회 말 카를로스 페게로의 쐐기 솔로홈런으로 4-2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LG는 준플레이오프 2패 뒤 1승을 거두며 플레이오프 진출의 희망을 살렸다.

몸을 사리지 않는 호수비와 추격의 적시타, 상대 실책을 놓치지 않은 열정적인 주루에 이은 짜릿한 역전 득점으로 정주현은 준플레이오프 3차전의 데일리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연합뉴스

홈인 하는 정주현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7회말 무사 3루 LG 오지환 타격 때 LG 정주현이 홈으로 들어오고 있다. 2019.10.9 ondol@yna.co.kr



경기 후 정주현은 경기 초반에 다쳤던 순간을 먼저 돌아보며 "아프긴 아팠는데 1회 초여서 빠질 상황이 아니니 참고 뛰었다. 지금은 괜찮다"고 말하며 웃었다.

타격에 대해서는 "첫 안타는 먹힌 타구였는데 코스와 운이 좋았다. 두 번째는 바깥쪽 직구를 노렸는데 잘 와서 쳤다"고 설명했다.

특히 2루타를 3루까지 연결한 상황을 떠올리면서는 "3루까지 갈 타구는 아니었는데, 샌즈가 공을 놓치는 것을 보고 뛰었다. 3루까지 갈 자신 있었다"고 말했다.

정주현은 "정규시즌 때 잘 못 해서 위축됐었다. 저도 가을야구는 처음이다. 떨리긴 하는데 재밌더라"라며 "잘해서 플레이오프에 올라갔으면 하는 마음이 컸는데, 잘 된 것 같다"며 3차전 승리의 주역이 된 소감을 남겼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