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95318 0012019100955495318 02 0201001 6.0.14-RELEASE 1 경향신문 54455239 related

"우리가 조국이다" 여의도서 '검찰 개혁' 집회 열려

글자크기


경향신문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우리가 조국이다’ 시민참여문화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의도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고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9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3번 출구 앞에서 검찰개혁 시민참여문화제 ‘우리가 조국이다’가 열렸다.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의 정치유머게시판 회원들로 이뤄진 ‘북유게사람들’이 주최했다. 주최 측은 3000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문화제에 참여한 사람들은 ‘우리가 조국이다’라고 써 있는 손팻말에 각자 하고 싶은 말을 적어 들었다. “조국 수호! 검찰 개혁!” “윤석열은 사퇴하라” “공수처 설치” 등의 문구가 눈에 띄었다. 주최 측은 조 장관의 사진이 포함된 ‘검찰개혁 조국수호 언론개혁’ 손팻말을 배포했다.

발언대에는 시민들이 올랐다. 시민들은 직접 작성한 손팻말을 소개하고 “조국 무죄” “조국 수호” “검찰 개혁”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주최자 이태우씨는 “국회를 심판하고 검찰을 개혁하자”며 “검찰을 개혁하지 않으면 국회를 심판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자”고 말했다. 조 장관이 ‘홀로 아리랑’을 부르는 영상이 상영되기도 했다.

비슷한 시각 맞은편 여의도 이룸센터 앞에서는 보수 단체 자유연대가 조 장관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한 쪽에선 조 장관 지지, 다른 쪽에선 조 장관 규탄 구호를 외쳤다.

경찰 관계자는 “두 집회 사이 충돌 상황은 없다”고 밝혔다.

탁지영 기자 g0g0@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