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78770 0372019100855478770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1488886 related

[POP이슈]'동성 열애설' 한서희·정다은, 오락가락 입장 "아는 언니→사귄 지 오래→쇼윈도"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한서희 SNS


연습생 출신 한서희와 코미디TV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이 자신들을 둘러싼 열애설에 애매한 입장을 내놓으며 혼란을 가중시켰다.

지난 7일 한서희는 정다은과 함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한서희는 이날 두 사람의 열애설과 관련해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보다 사귄 지 오래됐을 것"이라며 열애를 인정했다.

한서희는 이어 "연인 코스프레야 뭐야"라는 댓글에 "떠먹여줘도 아니라고 한다"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정다은 또한 "사귀면 윙크하라고 하길래 윙크했고, 눈 두 번 깜빡이래서 두 번 깜빡였다"라며 두 사람이 연인 사이임을 밝혔다.

그러던 중 8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뭘 좋아 좋긴. 암튼 인정한 게 됐는데 거기다 대고 아니라고 다시 해명하기도 뭐 하고 그래서 걍 쇼윈도 커플할렵니다. 유튜브도 하지 뭐. 안녕히 계세요. 다시 잘게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서 한서희가 "딱히 인정한 적은 없다고 생각했는데 기사가 뜨니 여러분이 원하는 대로 하겠다"고 하자, 정다은은 "좋다"고 답했다. 한서희는 이에 "그만하라고 진짜. 언니 때문에 망했다"고 불만을 토했다.

같은 날 한서희가 정다은과 함께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도 "우리는 '비게퍼'(비즈니스 게이 퍼포먼스)였다"고 열애설을 부인, 열애 인정 보도에 명예 훼손을 언급했다. 정다은 또한 "한서희와 나는 비즈니스 사이다. 유튜브도 생각해볼 것"이라며 장난스럽게 한서희의 말에 동의했다.

일부 팬들이 아쉬움을 토로하자 한서희는 "우리를 원하는 대중들 수요가 많으니 공급은 해주겠다"며 "예쁜 사랑이 아니라 예쁜 우정"이라고 자신들을 둘러싼 루머 생성을 그만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9월 정다은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서희로 추정되는 여성과 손을 잡고 있는 사진을 올린 데 이어 두 사람이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함께 베트남 다낭 여행을 떠난 사진을 게재했다는 점 등을 근거로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열애설이 불거졌다.

그러나 한서희는 이와 관련 "여러분들이 무엇을 원하시는지, 또 무슨 그림을 보고 싶으신 건지는 알고 있으나, 전혀 그런 사이 아니므로 그만 엮어주시길 바란다"고 한차례 적극적으로 부인한 바 있다. 그러면서도 "다은 언니가 제게 호감이 있는지 없는지는 저도 모르겠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열애설이 화제된 지난 5일부터 한서희와 정다은은 열애 인정과 부인을 반복하며 모호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열애설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두 사람은 여전히 인스타그램 게시물 등을 통해 서로의 사진과 영상 등을 게시하고 있는 가운데, 한서희와 정다은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나란히 오르내리는 등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 2017년 그룹 빅뱅의 탑과 함께 대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을 선고 받은 바 있다. 정다은은 코미디TV '얼짱시대'에 출연해 '남자보다 더 잘생긴 남자'로 화제를 모았으며 지난 2016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징역 1년 10월형을 선고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