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72460 0292019100855472460 05 0506001 6.0.14-RELEASE 29 OSEN 47077165

벤투호 캡틴이자 토트넘 에이스, 숙명에 대처하는 손흥민의 자세

글자크기
OSEN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파주, 이균재 기자] "대표팀 주장으로서 경기력과 좋은 결과까지 가져와야 하니 발걸음이 가벼울 수 없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지난 7일 오후 파주NFC에 소집돼 담금질에 돌입했다. 대표팀은 오는 10일 화성서 스리랑카와 2022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 뒤 15일 평양 원정길에 올라 북한과 3차전을 갖는다.

벤투호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주장 완장의 무게만큼 한층 듬직해졌다. 그라운드 안팎에서 누구보다 헌신하지만 팀을 위해서라면 직언도 아끼지 않는다. 소집 첫 날 만난 손흥민에게서 한국의 승리만을 위해 고민하며 준비하는 캡틴의 무거운 어깨가 느껴졌다.

손흥민은 최약체 스리랑카를 상대하는 것에 대해 "대표팀 주장으로서 경기력과 좋은 결과까지 가져와야 하니 발걸음이 가벼울 수 없다. 어린 선수들을 많이 도와야 한다"면서 "축구에 최약체가 있나. 강팀도 약팀에 질 수 있다. 우리도 약팀 이상으로 준비해야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쉽게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어떤 팀이든 우리가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으면 어렵다”고 한치의 방심도 허용하지 않았다.

평양 원정은 쉽지 않은 관문이다. 인조잔디, 10만 응원단 등의 환경적인 변수를 이겨내야 한다. 벤투호뿐 아니라 손흥민에게도 처음인 평양 원정이지만 변수를 걱정하기보단 오로지 승리만을 바라봤다. '평양서 보고 싶은 것이나 먹고 싶은 게 있나'는 우문에 "우린 놀러가는 여행객이 아니다. 선수로서 경기에만 집중하겠다"고 현답을 내놓기도 했다.

손흥민은 인조잔디 변수에 대해서도 “(가장 최근 인조잔디서 뛴 건) 함부르크 유스 때인 거 같다. 인조잔디 경험은 많이 없지만 천연잔디서도 부상 위험이 있는 게 축구다. 내가 언제 그런 경험을 해보겠나. 축구선수로서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국 측 원정 응원단이 무산될 것 같은 가운데 북한의 대규모 응원을 견뎌야 하는 손흥민은 "다들 걱정을 많이 하시지만 선수들이 어떻게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 빨리 받아들이고, 선수로서 많은 준비를 해야 한다. 팬들이 못 오시지만 선수들끼리 잘 뭉쳐서 좋은 결과로 돌아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표팀서 북한과 처음 해본다. 평양서 무조건 이기고 싶은 생각 뿐이다. 좋은 경기해서 승리하고 싶다”고 필승을 다짐했다.

손흥민은 소속팀에 오면 주장 완장을 내려놓는 대신 에이스라는 또 다른 숙명을 안는다. 최근 토트넘의 끝없는 부진 속에도 제 몫을 하고 있는 손흥민이지만 팀 부진에 대한 책임감을 내려놓진 않았다.

손흥민은 “내가 잘했으면 팀 성적이 더 좋았을 텐데 책임감을 느낀다. 축구는 혼자만의 스포츠가 아니다. 팀 성적에 대해 많은 걱정을 하게 된다"며 "대표팀도 마찬가지다. 팀 경기력이 좋았을 때 뿌듯함을 느낀다. 월드컵을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한 임무고 숙제다. 차근차근 맞춰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dolyng@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