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67905 0902019100855467905 06 0601001 6.0.16-HOTFIX 90 아주경제 1488886 related

한서희 정다은, 열애설 번복에 네티즌들 황당…"오락가락? 기상청 급"

글자크기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와 TV프로그램 '얼짱시대7' 출신 정다은이 열애를 인정했다. 열애설 부인과 반박, 지난한 과정 끝에 느닷없이 "떠먹여줘도 아니라 한다"며 도발해 네티즌들은 어리둥절하다는 반응이다.
아주경제


7일 한서희와 정다은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연인처럼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었고, 한 네티즌은 "연인 코스프레 하냐"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이에 한서희는 "대중들은 떠먹여줘도 아니라 한다"고 대꾸했고, 정다은은 "사귀면 윙크하라고 해서 윙크했고 사귀면 눈 두번 깜빡이래서 눈 두번 깜빡였다"며 열애를 인정했다. 심지어 한서희는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보다 더 됐을 것"이라며 거들기까지 했다.

앞서 한서희와 정다은 두 차례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5일 정다은이 자신의 SNS에 한 여성과 손을 잡고 있는 사진을 공개, 한서희의 계정을 태그했고 네일 등을 이유로 네티즌들은 "두 사람이 사귀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하지만 한서희는 발끈하며 "저 현재 5개월째 사귀는 남자친구가 있다"라고 반박했다. 이렇게 두 사람의 열애설은 한차례 일단락 됐다.

하지만 또 열애설이 불거졌다. 최근 한서희가 정다은과 함께 베트남 다낭으로 여행을 간 사진을 올리면서 부터다. 다정한 모습을 여러 차례 드러내자 네티즌들은 또 두 사람의 열애설을 입에 올리기 시작했고, 한서희는 "정다은 언니와 아는 사이인 건 맞는데 전혀 사귀는 사이가 아니다"라며 "20살 때 알았던 언니"라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네티즌들은 "아니라고 했다가 또 몰랐냐고 했다가. 그대로 믿어줘도 불만?"(아이디 cs****), "이슈 메이커네"(아이디 airk****), "남친 이야기는 거짓말이었던 거야?"(아이디 jooj****), "전혀 사귀는 사이 아니라더니"(아이디 ekrk****), "기상청이야? 왜 오락가락해"(아이디 remo****) 등 냉담한 반응이다.
최송희 기자 alfie312@ajunews.com

최송희 alfie31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