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49963 0962019100755449963 05 0506001 6.0.14-RELEASE 96 스포츠서울 34413990

태극마크의 무게 느끼는 손흥민 "북한? 스리랑카? 어떤 경기든 쉬운 게 없어"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프리미어리그 토튼햄에서 활약중인 손흥민이 7일 스리랑카, 북한과의 월드컵예선을 위해 소집된 파주NFC로 들어서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10일 스리랑카전에 이어 15일 평양에서 북한과의 예선경기를 치를 예정이다.2019.10.07.파주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파주=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대표팀은 가벼울 수 없는 곳, 어떤 경기든 쉬운 게 없다.”

7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는 오는 10일(스리랑카전)과 15일(북한전)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3차전을 앞두고 축구대표팀에 소집된 손흥민이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번 소집은 북한과의 격돌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손흥민은 “가벼울 수 없는 지금”이라면서 “선수들도 (북한전은)우리가 어떻게 해야할 부분이 없다는 부분을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북한과의 3차전을 다른 경기와 다름 없이 치르겠다는 각오다. 그는 “어떤 경기든 쉬운 게 없다. 북한은 좀 더 신경 써야 한다. 팬들(붉은악마)이 못 오는 것도 우리에게 타격이다. 이기면 얻는 게 많은 경기이기때문에 좋은 경기를 하고 싶가”고 각오를 다졌다.

북한전에 앞서는 스리랑카와 2차전을 앞두고 있다. 손흥민은 “축구에 최약체가 있나. 11명이 경기하는 거고 해봐야 안다. 강팀이 약팀에 질 수도 있다. 그팀(스리랑카)를 존중한다. 정신력에서 좋은 경기력이 나올 수 있다. 쉽게 얻을 수 있는 건 하나도 없다. 어떤 팀이든 최고를 보여주지 않으면 승리할 수 없다”며 “우리가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는게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pur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