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49808 1072019100755449808 05 0506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34413990

손흥민 "북한 원정보다 스리랑카전부터 잘해야"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파주, 유현태 기자] "다들 북한전에만 집중이 된 것 같다. 한편으론 걱정이 된다. 이곳에서 치르는 경기를 잘하고 북한전을 걱정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한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스리랑카, 북한과 치르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을 앞두고 7일 파주NFC에 모였다. 벤투호는 10일 스리랑카와 화성에서 홈 경기를 치른 뒤, 15일엔 북한 원정을 떠난다.

주장 손흥민은 "다들 북한전에만 집중이 된 것 같다. 한편으론 걱정이 된다. 이곳에서 치르는 경기를 잘하고 북한전을 걱정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한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손흥민과 일문일답.

- 역사적인 평양 경기 앞둔 소감.
다들 북한전에만 집중이 된 것 같다. 한편으론 걱정이 된다. 이곳에서 치르는 경기를 잘하고 북한전을 걱정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한다. 한 경기가 중요한 만큼 눈 앞의 경기에 집중하고 싶다. 선수들에게도 그렇게 말해주고 싶다.

- 인조 잔디에서 마지막으로 뛴 건.
함부르크 유스 시절 이후 처음이다. 축구라는 건 어떤 상황에서든, 천연 잔디에서도 부상 위험은 있다. 그런 경기를 또 언제 해보겠나. 좋은 경험이고 또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 한광성 등 북한에도 유망한 선수가 있는데.
어떤 선수를 지목해서 말하기 보단, 대표팀에선 처음 북한을 만난다. 무조건 이기고 싶다. 어떤 선수와 대결하기보단 동료들과 이기고 싶다.

- 북한의 경기 분위기에 대한 걱정.
저희가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빨리 적응하고 더 준비해야 할 것 같다. 그런 경기에선 신경써야 한다. 팬들이 못 오시는 건 타격이지만, 거기서 이기면 얻어가는 것도 많다.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 내겠다.

- 투르크메니스탄전과 비교해 느낌은 어떤지. 조금 마음이 가벼워졌는가.
가벼울 수가 없다. 월드컵 나가냐, 못 나가냐의 문제가 걸렸다. 10일 훈련하고 함께 뛰는 건 좋은 일이지만 주장으로서 경기력과 결과를 같이 내야 해서 발걸음이 가벼울 수 없다. 어린 선수들도 많고 중간 위치에서 해야 할 일이, 경기장 안팎에서 많다.

- 팀 성적과 관계없이 컨디션은 좋아 보였다. 소속팀에서 활약이 이어질까.
제가 잘했으면 팀 성적이 좋았을 것이다. 책임감을 느낀다. 축구는 11명이서 하는 것이기에 팀 성적에도 고민이 많다. 대표팀에서도 마찬가지다. 팀이 좋으면 저희도 뿌듯하다. 월드컵에 가는 게 목표기 때문에 그 목표를 이룬다면 좋을 것 같다.

- 평양에서 보고 싶은 것은.
뭘 보고 오겠나. 그리 없다. 경기만 하러 간다. 여행객은 아니다. 경기에만 집중하겠다. 선수로서 경기 하나만 생각하고 싶다.

- 투르크메니스탄전 때 중앙에서 아래까지 자주 내려갔다.
제가 볼 땐 그게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어디까지나 저 때문에 공간이 많이 열린다. 그렇게 선수들을 도와주고 싶다. 사이드에 나가면 상대가 수비하기가 쉬울 것이다. 2대1, 3대1로 수비할 수 있기 때문에. 제가 중앙에 있으면 사이드에서 우리 선수들이 돌파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조금 더 생각하고 움직일 수 있어야 한다. 밀집 수비에선 측면을 풀어줘야 한다. 생각하면서 세밀하게 준비해야 할 것 같다.

- 스리랑카는 최약체로 꼽힌다.
똑같이 11명이 하고 해봐야 안다. 축구는 강팀이 얼마든지 질 수 있다. 그 팀을 존중하고 스리랑카도 강한 정신력으로 나설 것이다. 쉽게 얻을 수 있는 것은 없다. 저희가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지 않으면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한다.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면 결과도 따라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 황희찬 활약을 지켜본 소감은.
정말 좋다. 이야기를 많이 해주려고 한다. 큰 선수로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고, 말해준다고 듣는 선수인지도 모르겠다. 파괴력이 있고 돌파도 있고 마무리 능력도 있는 선수다. 힘을 좀 아껴야 한다. 마지막 순간에 힘을 내야 하는데 그게 부족했던 것 같다. 경험이 쌓이면서 발전한 것 같다. 챔피언스리그 경기부터 여유 있는 플레이를 보여준 것 같다. 이게 전부가 아니라 더 성장할 수 있는 선수다. 더 노력해서 좋은 선수가 되길 바란다.

스포티비뉴스=파주, 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