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34833 0032019100755434833 05 0509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7866670

박인비·김세영·이정은, VOA 클래식 공동 8위…나이트 우승

글자크기
연합뉴스

박인비의 경기 모습.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박인비(31)와 김세영(26), 이정은(23)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총상금 130만달러)을 공동 8위로 마쳤다.

박인비는 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더콜로니의 올드 아메리칸 골프클럽(파71·6천47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9언더파 275타의 성적을 낸 박인비는 김세영, 이정은과 함께 공동 8위에 자리했다.

이정은은 이날 1타를 줄였고, 김세영은 이븐파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샤이엔 나이트
[AFP=연합뉴스]



대회 우승은 샤이엔 나이트(미국)에게 돌아갔다.

올해 신인 나이트는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기록, 18언더파 266타의 성적으로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19만5천달러(약 2억3천만원)다.

이 대회 전까지 상금 순위 120위(7만1천346달러)에 머물러 2020시즌 투어 카드를 잃을 위기였던 나이트는 이번 우승으로 단숨에 2년간 투어 출전권을 보장받았다.

올해 LPGA 투어 대회는 앞으로 5개가 남았는데 이 대회들은 모두 CME 글로브 포인트 상위 선수들만 나갈 수 있기 때문에 상금 순위 100위 밖의 선수들은 사실상 이 대회가 시즌 최종전과 다름이 없었다.

이 대회에서 상위권 성적을 내지 못했다면 퀄리파잉스쿨로 돌아가야 하는 처지였던 나이트는 10번 홀(파4) 칩인 버디를 낚는 등 운도 따랐다.

1타 차로 나이트를 뒤쫓던 브리트니 올터마레이(미국)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보기를 하며 2타 차로 벌어졌고 올터마레이의 뒤 조에서 경기하던 나이트는 편안하게 18번 홀 파를 지켰다.

올터마레이와 함께 제이 마리 그린(미국)이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박성현(26)은 4언더파 280타, 공동 21위로 대회를 마쳤다.

LPGA 투어는 한 주를 쉬고 17일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하는 뷰익 LPGA 상하이로 '아시안 스윙'을 시작한다.

24일부터는 부산에서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이 열리고 이후 대만, 일본으로 아시아 대회가 이어진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