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13742 0372019100555413742 03 0306001 6.0.18-RELEASE 37 헤럴드경제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570230077000 1570230081000 related

‘서울 25구 아파트’ 2주 연속 보합 없이 상승 …10·1 부동산 대책 영향 주목

글자크기

한국감정원 시계열자료 분석…강남권 신축 상승 여파 ‘서울 전역’으로 확산

헤럴드경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일대의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서울 아파트 가격의 상승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가 발표한 ‘10·1 부동산 대책’의 파급력이 어느 정도가 될 지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5일 한국감정원 시계열자료에 따르면 이번주(지난달 30일 기준) 서울 아파트 가격은 0.08% 올라 전주(0.06%)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7월 1일 상승 전환한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서울 25개구 전부가 2주 연속 보합없이 ‘플러스’를 기록했다.

상승세를 이끈 것은 강남권 신축이었다. 주요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와 마포구 광진구 등 서울 도심권은 물론 외곽지역에까지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강남발 여파’가 서울 전역까지 번진 것으로 풀이된다.

금주 가장 많이 오른 자치구는 송파구(0.14%)와 강남구(0.13%)였다. 서초구(0.09%)와 강동구(0.08%) 등 강남4구의 평균 상승률은 0.11%로 올해 들어 처음으로 0.1%대를 넘어섰다.

이어 광진구(0.13%) 마포구(0.11%) 성동구(0.08%) 용산구(0.07%) 동대문구(0.07%) 등 도심권 지역도 올 들어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재건축 단지가 몰려 있는 양천구(0.07%)와 강서구(0.05%) 역시 전주 대비 확장폭을 키웠다. 감정원 관계자는 “시장의 풍부한 유동성과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심리로 저평가됐다고 여겨지는 단지에 매수세가 유입됐다”고 설명했다.

수도권은 지난주(0.05%)와 비슷한 상승폭(0.06%)을 보였다. 과천시(0.43%) 하남시(0.30%) 성남 수정구(0.28%) 광명시(0.22%) 등 이른바 준서울지역도 한 달 넘게 매주 0.2% 이상 오르며 과열 양상을 이어갔다. 지방에선 울산이 0.06% 올라 2년 반 만에 하락세를 멈췄다. 신축 아파트가 적은 대전(0.27%)도 높은 상승률을 이어갔다.

서울 전셋값은 0.05%에서 0.07%로 오름폭이 커졌다. 가을철 학군 수요가 몰린 양천구(0.12%)와 신규 입주 물량이 해소된 마포구(0.08%) 등이 상승을 이끌었다.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부각된 강서구(0.17%)와 성동구(0.09%)도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정부의 ‘10·1 부동산 대책’은 향후 집값의 주요 변수로 꼽힌다. 지난 1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는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 시장 점검결과 및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발표안에 따르면 그동안 지적됐던 개인사업자 등 법인을 통한 주택담보대출도 틀어막고 규제를 강화한다. 시세 9억원 이상의 고가주택을 보유한 1주택자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주택금융공사의 전세대출 공적 보증을 받을 수 없게 된다.

대출규제 보완 방안으로 규제지역의 개인사업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규제도 확대된다. 주택임대업과 주택매매업 법인은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에서 LTV 40% 규제를 받게 되며 부동산담보신탁을 활용한 수익권증서 담보의 경우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에서 LTV 40%를 적용받고 조정대상지역은 LTV 60% 규제를 받는다.

분양가상한제 지역의 경우 공급 위축 등 부작용 우려를 해소하고 시장 안정 효과를 달성하기 위해 ‘동 단위’ 등 국소 범위로 선정할 방침이다.

국토부 측은 “‘10·1 대책’의 영향은 금주 시세조사에 반영되지 않았다”며 “(이번 영향이) 시장에 본격적으로 반영된 이후에는 서울 아파트값이 안정세로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bigroot@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