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364950 0122019100255364950 03 0302001 6.0.20-RELEASE 12 전자신문 42793526 false true false false 1569997860000 1570086105000 related

블록체인 민간자격증, 기준 둘쑥날쑥...유명무실

글자크기
전자신문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록체인 관련 민간자격증이 우후죽순 늘고 있지만 제각기 다른 명칭과 자격등급으로 운영되고 발급 실적도 저조해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블록체인 자격증을 발급하는 민간기관은 총 8곳으로 이중 6곳은 자격증 발급 건수가 전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2곳 발급건수도 2018년 10건, 2019년 36건에 불과했다.

기관별 민간자격증 명칭과 등급, 취득과정이 제각각 운영되고 있으며 취득 비용 역시 최대 2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A협회 자격명칭은 '블록체인관리사'로 등급은 3등급으로 구분, 단 하루 교육과정에 취득 비용은 50만원이다. B협회는 '블록체인기술지도사'라는 명칭으로 단일 등급, 1박 2일 교육과정에 취득비용은 총 110만원으로 확인됐다.

반면 미국 블록체인 관련 자격증은 국가 주도로 관리되고 있다. 국토안보부 사이버보안 교육기관인 NICCS는 단일기관을 선정해 자격증을 운영하고 있다. 또 영국 옥스퍼드대, 독일 프랑크푸르트대, 미국 뉴욕주립대와 버팔로대의 각 경영대학원 등 해외 우수 대학 역시 최대 6개월 블록체인 교육과정을 이수해야 한다.

송희경 의원은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에 앞장서고 있는 만큼 블록체인 관련 인재 양성에도 힘써야 할 것”이라면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주무부처는 블록체인 관련 자격증 발급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가이드라인 등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