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342807 0202019100155342807 06 0601001 6.0.16-HOTFIX 20 스타투데이 51191108 related

정진운, `정준영 단톡방` 6개월만 해명 "영상 돌려본 적 없어…답답함 알아주길"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가수 정진운이 '정준영 단톡방'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달 29일 정진운은 팬카페에 "우리 팬분들에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정진운은 '정준영 단톡방'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언급하며 "기사에 묶여 올라온 것과는 달리 방송 촬영 때문에 있는 단카(단체 카톡방)였다"고 설명했다.

앞서 4월, 정준영이 2016년 비행기에서 찍은 여성의 신체 사진을 단체 대화방 두 곳에 유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중 한 대화방에는 정준영과 같은 예능프로그램, '히트메이커'에 출연했던 가수 강인, 정진운, 모델 이철우 등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진운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관련 보도를 접했으나 현재 정진운이 군 복무 중이라 사실관계 파악이 어렵다. 확인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밝힌 뒤 이에 대한 입장을 공개하지 않았다.

정진운은 논란이 불거진지 6개월만에 입장을 밝히며 "기사에 묶여서 올라온 것과는 달리 방송 촬영 때문에 있는 단카(단체 카톡방)였다. 필요하면 방송에서도 쓸 수 있는 그런 것"이라며 "예능 보시면서 보셨을 거다. 당연히 그 이후에는 안부 외엔 쓰지 않는 그런 방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얘기들이 오고 갔는지 솔직히 오래됐기 때문에 기억은 잘 나지 않지만 적어도 그런 불편한 얘기들을 보며 웃을 사람은 아니라는 거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확실하게 기억하는 건 그런 불편한 영상을 돌려본 적도 없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정진운은 또 "만약 제가 정말 그랬더라면 정상적으로 군 생활도 못했고, 이곳에서 활동도 못했을 거기 때문에 저는 천천히 말씀드려도 될 거라 생각했다"면서 "(군대로) 도피를 온 것도 아니다. 저는 항상 언제 말씀드릴까 늘 고민하고 있었다. 제 답답함을 꼭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진운은 지난 3월 입대했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