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327479 0372019100155327479 07 071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백상현의 세계 100대 골프 여행 던힐챔피언십 무대 스코틀랜드 3대 코스]역사성·심미성·난이도…세가지 코스가 선사하는 3色경험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올드 코스 18번 홀의 스윌칸 다리.

유러피언투어에서 색다른 형식의 알프레드던힐 링크스챔피언십이 지난 주 스코틀랜드에서 마쳤다. 2001년 시작된 이 대회는 유러피언투어에서 가장 상금이 높은 대회 중 하나로 전 세계 유명 인사들을 초청해 프로암 방식으로 경기가 치러진다. 올해 우승자는 마지막날에 한 타차로 짜릿한 생애 첫승을 거둔 프랑스의 빅터 페레즈였다.

이 대회의 특이한 점은 세인트 앤드루스 올드 코스, 카누스티 그리고 킹즈반스 3코스를 돌며 경기가 치러진다는 거다. 골프 성지로 명성이 높은 세인트 앤드루스 주변에서도 가장 유명하고 인기있는 곳에서 열리는 것이다. 역사성과 심미성, 난이도 등에서 세계 최고인 이들 세 코스를 둘러본다.

▶세인트 앤드루스 올드 코스 - 명성과 신비의 골프 발상지=세계에서 가장 전통있는 골프 코스를 묻는다면 아마도 가장 많은 사람들이 세인트 앤드루스의 올드 코스라고 답할 것 같다. 코스는 그 명성과 신비에 걸 맞는 아우라가 있다. 올드 코스 1번 홀 티박스에 서서, 처음 만난 3명의 동반자는 물론 수십명의 지나가는 행인들의 시선을 의식하며 티샷 할 때의 두근거리는 가슴은 평생 잊지 못할 한 순간으로 기억된다. 올드 코스는 세인트 앤드루스 링크스가 보유한 7개 코스 중 가장 오래되었다. 이곳에서는 최소한 15세기부터 골프가 유행했으며 오랜 세월 동안 골프 역사의 수 많은 사건과 변화를 목격해왔다. 1754년 이곳에서 결성된 세인트 앤드루스 골프클럽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골프클럽 가운데 하나이며 영국왕립골프클럽(The Royal & Ancient Golf Club of St Andrews)으로 격상된 후 골프 룰 제정 등 세계 골프계의 주요 심판관 역할을 해왔다.

또한 이곳은 골프 한 라운드가 18홀로 구성되도록 만든 코스이기도 하다. 본래 올드 코스는 세인트 앤드루스 초입 바닷가 한 모퉁이에서 에덴강 어귀를 향해 11개의 홀이 죽 이어진 형태였다. 동일한 홀을 바깥 방향으로 한 번 플레이하고 다시 똑 같은 홀들을 반대 방향으로 플레이 한 것이다. 총 22홀이었던 셈이다.

그러던 것이 18세기 중반 처음 4개의 홀을 2개로 통합하면서 왕복 18개홀 플레이로 정착되었다. 그후 시간이 지나면서 같은 홀을 나가고 들어오면서 치는 것이 부자연스럽다는 걸 깨달은 결과, 아웃 (Out) 코스와 인 (In) 코스의 분리가 이뤄졌다. 라운드는 18번 홀 페어웨이의 돌로 된 ‘스윌칸(Swilcan)다리’에서 기념 사진 한 컷을 찍으면서 마무리된다. 잭 니클라우스를 포함한 전설적인 선수들이 이 다리 앞에서 고별 인사를 하곤 했다.

▶카누스티 챔피언십 코스 - 링크스에서의 ‘카누스티 효과’=올드 코스의 역사를 경험했다면, 이제 서쪽으로 40여 ㎞미터 떨어진 카누스티로 이동해서 골프 코스가 얼마나 어려울 수 있는지를 경험할 차례다. 1842년에 개장한 유서 깊은 이 골프장의 올드 코스는 세계에서 가장 어려운 코스로 통한다. 얼마나 어려운지 ‘카누스티 효과(Carnoustie effect)’라는 심리학 용어가 생겨날 정도였는데, 선수들이 자신만만하게 코스를 도전했다가 형편없는 스코어를 내면서 느끼는 좌절감과 패배감을 뜻한다고 한다. 파71에 7421야드로 코스 자체가 길 뿐만 아니라, 수많은 팟 벙커가 공포심을 자아낸다.

무려 7번의 브리티시오픈을 개최하면서 수많은 에피소드를 만들었지만, 특히 1999년 대회 마지막 홀에서 더블보기만 해도 우승을 확정할 수 있었던 프랑스 골퍼 장 방 드 벨드(Jean Van de Velde)가 트리플 보기를 하면서, 연장전에서 폴 로리 (Paul Lawrie)에게 패배한 것은 골프 역사상 가장 극적인 사건으로 회자된다. 그린 앞으로 배리 번(Barry Burn)이라는 이름의 개울이 흐르는 이 18번 홀을 플레이 해보면 왜 그럴 수 있는지 이해가 된다.

▶킹즈반즈 골프 링크스 - 현대 기술과 자연이 결합된 코스=최근 가장 각광받는 골프 설계가 중 한 명인 카일 필립스가 설계해 2000년에 개장한 킹즈반즈는 현대 기술과 자연을 잘만 결합하면 100년 이상 된 코스들보다 더 고풍스러우면서도 현대적 감각을 갖춘 완벽한 링크스 코스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사례다. 세인트 앤드루스에서 동남쪽으로 불과 10㎞ 떨어진 해안가에 자리잡고 있다. 벤트그라스 페어웨이와 페스큐 러프가 어울린 하나 하나의 홀들이 최고의 예술작품처럼 펼쳐진다. 서로 겹쳐지는 두 개의 9홀 루프(loop)로 구성된 코스는 전반도 훌륭하지만, 소나무숲과 거친 바위 해변을 따라 이어지는 후반 9홀이 좀더 극적이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