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301798 0392019093055301798 07 0713001 6.0.20-RELEASE 39 하이닥 0 false true false false 1569811320000 1569811639000

잇몸이 안 좋을 때 ‘혈압’을 재봐야 하는 이유 (연구)

글자크기
잇몸이 붓고 피가 나고 아픈 잇몸 질환이 있다면 ‘혈압’에 문제는 없는지 체크해보는 것이 좋겠다. 잇몸 질환이 있는 경우 혈압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niversity College London)의 이스트만 치의학연구소 연구팀은 25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포함된 81건의 연구를 검토한 결과, 중증도에서 중증의 잇몸 질환이 있는 경우 고혈압 위험이 22% 증가했으며, 중증의 잇몸 질환이 있는 경우 고혈압 위험이 49%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하이닥

잇몸 질환 즉 치주염은 치아 조직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잇몸과 치아를 지지해 주는 치조골이 파괴되고, 치아까지 잃을 수 있는 병이다. 양치질이나 치실을 사용할 때 잇몸에서 출혈이 잘 생기고, 치아 뿌리가 드러나 있으며, 씹을 때 통증이 있고, 치아가 흔들리거나 심한 입냄새가 나고, 차갑거나 뜨거운 것에 치아가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우 치주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연구팀은 분석 결과 “치주염이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평균적으로 수축기 혈압은 4.5mmHg 높고, 이완기 혈압은 2mmHg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또한 “분석한 연구자료 중 5건에서는 치주염을 치료하면 혈압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고혈압 환자가 아니었던 사람도 치주염을 치료한 후 혈압이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구팀은 “치주염을 치료하는 것이 실제로 혈압 강하로 이어졌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밝히면서도 “치주염을 유발할 수 있는 잇몸을 자극하는 잘못된 칫솔질이나 치석 등은 신체 염증과 혈관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잇몸 염증이 신체의 다른 부위로 퍼져 전신 염증을 일으킬 수 있고 이는 혈액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를 주도한 Francesco D'Aiuto 박사는 “모든 치과 의사들은 환자들에게 잠재적으로 치주염과 고혈압 발생 위험 간의 관련성에 대해 알려줘야 한다”고 설명하고 “진료 시 치과 위생과 치료에 대한 조언과 함께 환자에게 주치의와 혈압을 잘 유지하도록 조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치주염 치료가 혈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더 많은 조사가 진행되어 이들 간의 연관성이 입증되면 잇몸 건강 관리가 구강을 넘어 전신 건강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50건 이상의 다양한 연구에서 치주염이 치아 손실은 물론 심장, 뇌졸중, 심혈관계 사망,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사이의 연관성과 관련이 있다고 보고되고 있다.

이 연구는 “Periodontitis is associated with hypertension: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라는 제목으로 ‘Cardiovascular Research’ 저널에 발표됐으며, Science Daily, Healthday 등 외신이 전했다.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sunnyk@mcircle.biz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www.hidoc.co.kr)
저작권ⓒ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이닥 공식 SNS -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