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296916 0392019093055296916 07 0713001 6.0.18-RELEASE 39 하이닥 0 false true false false 1569805260000 1569805336000

나이가 들면 운동을 할 수 없다고?

글자크기
젊을 때는 다양한 운동과 일상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신체활동이 몸에 무리가 된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이 거의 없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움직임이 느려지고 작은 활동에도 힘이 들기 시작하면 몸을 쓰는 것에 두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이 생긴다.

하이닥

이들은 나이가 들면 더 이상 운동하기 힘들다거나 건강을 위해 운동하다가 오히려 병이 생긴다, 위험할 수 있다는 등의 이야기를 한다. 이런 이야기들이 모두 사실일까? 사실 나이가 들면 관절염, 골다공증, 근육량 감소, 지구력 감소, 다치는 것에 대한 두려움 등으로 인해 예전만큼 운동하기가 어려울 수 있으며 부상의 위험도 크다. 하지만 운동을 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본인의 몸에 맞는 운동은 신체 능력을 향상하여 지금보다 더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게 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좌식 생활을 하는 것은 사망 위험을 높이며 걷기나 수영 같은 운동은 수명을 약 3~5년 증가시킬 수 있다. 또한 규칙적인 운동은 고관절 골절 위험을 40% 줄일 수 있으며 심박수를 높이는 운동은 심장으로 가는 혈류를 증가시키고 건강 증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이 외에도 노인의 꾸준한 운동은 치매 발병 위험 감소, 만성 질환 예방, 자신감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처음에는 스트레칭, 걷기, 한 발로 서기 등의 균형운동과 같은 가벼운 것부터 시작하되 고혈압 등의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 담당의사와 운동에 대해 상담, 주의사항을 숙지한 뒤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 운동을 할 때는 몸의 균형을 잘 잡아주고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운동화를 신고 부상을 방지하기 위하여 운동 전후에 반드시 몸을 풀어주는 준비 체조를 하는 게 좋다. 이는 근육을 부드럽게 만들어주고 유연성을 향상시켜 운동 시 몸을 다치지 않게 만든다.

또한 탈수되지 않도록 수분 보충을 충분히 해야 하며 운동 중 지나치게 숨이 가쁘거나 심장이 뛰고 어지러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곧바로 휴식을 취하고 운동 강도를 낮추어야 한다. 운동 후 근육통이 발생한다면 하루 이틀은 휴식을 통해 이를 회복하는 게 중요하다. 실제로 고강도 운동을 무리하게 하면 연령에 관계 없이 뇌졸중, 심장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으므로 반드시 본인의 신체 능력에 맞는 운동을 시행해야 한다.

권예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kyj00@mcircle.biz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www.hidoc.co.kr)
저작권ⓒ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이닥 공식 SNS -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