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292887 0962019093055292887 05 0507001 6.0.16-HOTFIX 96 스포츠서울 47102594

추신수 안타치고 도루하고 볼넷 얻고 팀 승리로 유종의 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텍사스 추신수. (스포츠서울 DB)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코리안 메이저리거 ‘맏형’ 추신수(37·텍사스)가 4출루 경기로 올시즌을 마무리 했다.

추신수는 30일(한국시간)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2019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해 2타수 1안타 3볼넷으로 명품 리드오프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1회말 채드 그린을 상대로 볼넷을 골라나간 추신수는 무사 1, 2루에서 엘비스 앤드루스와 더블스틸을 시도해 성공했다. 이 때 양키스 포수 게리 산체스의 송구가 3루를 벗어나 여유있게 첫 득점했다.

두 번째 타석에서는 다나카 마사히로를 상대로 좌월 2루타를 뽑아냈다. 1사 1, 3루에서 다나카가 1루 견제 악송구를 하는 틈을 타 두 번째 득점도 했다. 4회와 6회에도 볼넷을 골라낸 추신수는 8회 삼진으로 돌아섰다.

올해 자신의 한 시즌 최다홈런 기록을 24개까지 늘린 추신수는 15도루 93득점 61타점 타율 0.265로 텍사스에서의 6번째 시즌을 성공적으로 소화했다. 더그아웃 리더로 책임이 막중했지만 젊은 선수들을 잘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텍사스는 가을잔치 초대장을 받지 못했고 정든 글로브라이프파크도 올해를 끝으로 문을 닫지만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인만큼 홈 팬에게 승리를 안겨주려는 선수들의 열정이 엿보였다.
zz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