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291021 1112019093055291021 06 0602001 6.0.19-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9777657000 1569777660000 related

’멜로가 체질’ 공명,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것 경험할 수 있던 기회였다"

글자크기
배우 공명이 작품을 향한 남다른 애정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29일 오전 공식 SNS 채널에 ‘멜로가 체질’ (연출 이병헌, 김혜영/ 극본 이병헌, 김영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을 떠나 보내는 공명의 종영 소감을 게재했다.

공명은 “첫 촬영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기분인데 벌써 이렇게 종영 인사를 드리게 되어 아쉬운 마음이 가득하다”라며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어 “’멜로가 체질’은 진짜 끝나는 게 실감 나지 않을 정도로 저에게 많은 여운을 남겨주었다”며 “드라마가 해주는 많은 이야기들은 제가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것들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드라마에 대한 남다른 의미를 전했다. 또 “’재훈’을 통해 제가 이해할 수 없던 다양한 감정을 배울 수 있었고, 스스로 조금 더 성숙해질 수 있던 것 같다”라며 캐릭터를 향한 애정도 드러냈다.

끝으로 공명은 “그동안 ‘멜로가 체질’을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더 나은 공명과 추재훈이 되게 해주신 이병헌 감독님, 배우 선배님들, 동료분들 그리고 스태프분들 너무 감사하다”라고 드라마를 위해 함께 힘쓴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 계속 노력하고 성장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공명이 되도록 하겠다”는 굳은 다짐으로 소감을 마쳤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공명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 추재훈이 지닌 다양한 모습을 꾸밈없이 그려내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공명은 사회 초년생으로서 서툴지만 본인이 가진 능력 이상을 만들어내는 재훈을 연기해 시청자들에게 젊고 뜨거운 에너지를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해맑은 얼굴 뒤 비정상적인 연애라는 씁쓸한 속사정을 감추고 있는 캐릭터의 반전을 담백하고 섬세하게 연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꾸준한 작품 활동을 이어온 공명은 ‘멜로가 체질’을 통해 입체적인 캐릭터의 다양한 모습을 자신만의 느낌으로 자연스럽게 담아내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입증, 다채로운 매력의 20대 남자배우로서의 입지를 단단히 했다.

끝없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킨 공명의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