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284160 0962019092955284160 06 0602001 6.0.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69732494000 1569732513000 related

'멜로가 체질' 윤지온, 찰떡 남매케미로 훈훈감동 "한단계 성장한 작품"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배우 윤지온이 마지막회에서 훈훈한 감동으로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다.

윤지온(이효봉 역)은 JTBC 금토 드라마 ‘멜로가 체질’ 마지막 회에서 해외로 떠나는 은정을 끝까지 챙겨주는 모습으로 다정함을 한껏 드러내 시청자들에게 깊은 여운을 남겼다.

앞서 윤지온은 연인의 전화 부재로 속을 끓이는 천우희(임진주 역)에게 연애상담을 해주며 남자의 본능(?)에 대해 설명하는 등 캐릭터의 능청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특히 세 누나들의 고민에 적극 나서며 찰떡같은 ‘남매 케미’를 과시해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는 “왜 16부작인거야. 연장했으면 좋겠다”란 애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대사로 공감을 부르며 극 초반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또한 한지은(황한주 역)의 고민 앞에서는 진지한 면모를 보이는 한편, 곧 특유의 밝은 매력으로 상황을 코믹하게 이끌어가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채워줬다.

어제(28일) 방송에서는 누나들의 독립 선언이 이어지자 “우리 언제 다시 모이는데?”라고 말하며 아쉬움 가득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유럽으로 떠나는 은정(전여빈 분)에게는 “내일 데리러 올게”란 따뜻함이 가득한 대사 한 마디로 누나 팬들의 마음을 한껏 울렸다. 이어 은정이 괜찮다며 거절하자 데리러 오겠다며 고집을 피우는 모습으로 여심을 녹이는 등 ‘완벽캐’다운 활약도 잊지 않았다.

윤지온이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으로 세 누나들과의 끈끈한 남매애를 과시하며 힐링을 선사했던 만큼, 애청자들에게도 함께 맥주 한잔 하고픈 다정한 만능 해결사이자 친근한 남동생으로 다가왔기에 이별을 준비하는 효봉의 모습은 아쉬움을 더욱 불렀다.

누나들의 하나밖에 없는 남동생 효봉 역을 연기했던 윤지온은 “멜로가 체질이라는 작품 덕분에 좋은 배우분들, 스텝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다. 그리고 많은 것을 배우며 한 단계 성장한 것 같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처럼 윤지온은 누나에게는 기댈 수 있는 든든한 동생으로, 애인에게는 한결같이 섬세한 연인으로 캐릭터의 존재감을 높여가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멜로가 체질’ 마지막 회까지 깊은 여운으로 감동을 준 윤지온이 앞으로는 어떠한 작품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킬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cho@sportsseoul.com

사진 | JTBC ‘멜로가 체질’ 영상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