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281230 1082019092955281230 06 0602001 6.0.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9719244000 1569719248000 related

'황금정원' 한지혜, 오지은 거짓말에 충격… 본격 진실찾기 결심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황금정원' 한지혜가 다채로운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몰입을 끌어올렸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에서는 뺑소니 사건의 전말을 알게 된 동주(한지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동주는 수미(조미령)의 도움으로 난숙(정영주)의 과거사를 전해 들은 상황. 28년 전 교통사고의 진짜 뺑소니범이 난숙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동주는 당시 사고를 낸 빨간 차에 자신도 함께 타고 있었다는 것을 깨닫고 혼란스러워했다.

심란한 마음에 괴로워하던 동주는 사비나(오지은)에게 진실이 무엇인지 추궁하며 긴장감을 더했다. 사비나는 과거 난숙이 대리모로 낳은 아이가 동주였다며 거짓말을 했고, 동주는 충격에 휩싸여 흔들리는 모습으로 애잔함을 자아냈다.

이어 남두(김영옥)를 찾아간 난숙, 사비나 모녀가 과거 교통사고의 책임을 동주에게 전가해 보는 이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어린 동주가 떼를 쓰는 바람에 중앙선을 넘어 사고가 났다고 또다시 거짓말한 것. 스스로가 누구인지 모른 채 사고에 대한 기억만 남아있던 동주는 필승(이상우)의 부모를 죽게 한 원인이 자신한테 있었다는 죄책감에 괴로워하며 눈물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더했다.

하지만 슬픔도 잠시, 증거가 나올 때까지 아무것도 믿지 말라는 필승의 말을 떠올린 동주는 무엇이 진실인지 확인하기 위해 기억을 찾으러 가겠다고 결심했고, 한층 다부진 모습을 보이며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흥미를 고조시켰다.

이날 한지혜는 극한 상황에 처한 ‘동주’의 내면을 세심하게 그려내며 높은 몰입감을 선사했다. 숨겨진 비밀을 마주하며 느낀 충격과 혼란스러움부터 사랑하는 연인을 향한 미안함과 슬픔, 감춰진 진실을 찾아내겠다는 용기와 단단한 결심까지,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캐릭터의 다채로운 감정을 표현해 동주의 감정에 동화하게 만든 것. 시청자를 매료 시킨 한지혜의 열연에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한편, 한지혜를 비롯해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 등이 출연하는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은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4회 연속 방송된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MBC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