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278973 0372019092855278973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9679507000 1569679510000 related

'황금정원' 차화연, 오지은 과거 알았다‥한지혜♥이상우, 진실에 한 발자국[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방송화면 캡처


차화연이 오지은의 과거에 대해 알았다.

28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황금정원(연출 이대영/극본 박현주)'에서는 진남희(차화연 분)가 사비나(오지은 분)과 최준기(이태성 분)의 대화를 듣고 사비나의 과거를 알게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필승(이상우 분)은 신난숙(정영주 분)과 한수미(조미령 분)의 대화를 듣고 분노했다. 자신의 부모를 죽인 뺑소니범이 신난숙인 것을 확신하게 된 것.

신난숙은 "그래 네 말대로 내가 네 부모 죽였다지만 어떤 사죄도 속죄도 할 것 없이 앞으로 쭉 잘먹고 잘 살거야. 양심의 가책이라곤 털끝만큼도 없이"라며 뻔뻔하게 웃어보였다.

이에 차필승은 "공소시효? 그래 좋아. 하지만 법으로 빠져나갔을지는 몰라도 진실은 시효가 없어. 신난숙 네가 지은 죄 반드시 혹독한 벌을 받게 할거야"라고 분노했다.

그러나 신난숙은 끝까지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듯 "얼마나 혹독할지 내가 흥미진진하게 지켜봐줄게"라고 말하고 떠났다.

은동주(한지혜 분)는 사비나를 찾아갔다. 진실을 계속 묻자 사비나는 "원하는대로 사실을 말하면 어머니께 비밀을 지키겠다고 했냐"며 자신이 진짜 은동주라고 밝혔다. 은동주는 선주와 신난숙 사이에 태어난 씨받이 딸이라는 것.

이를 그대로 믿은 은동주는 차필승의 전화를 받고 떠났다. 사비나는 바로 신난숙에게 전화해 "어떻게 하고 다니는거야. 다 알았어. 엄마가 28년전 뺑소니라는거"라며 "앞으로 우리 어머니가 알게 되는 건 시간문제야"라고 괴로워 했다.

신난숙은 꿍꿍이를 가지고 강남두(김영옥 분)의 집을 찾아가 사죄했다. 한수미의 연락을 받은 차필승과 은동주는 곧장 집으로 향했고, 곧이어 사비나도 달려와 신난숙 옆에 무릎을 함께 꿇었다.

신난숙은 "늦었지만 정말 사죄드린다. 다만 피치못할 사정이 있어서 그럴 수 밖에 없었다"며 "제가 지은 죄니까 평생 속죄하겠다"고 고개 숙였다.

이때 사비나는 "그때 제가 언니를 말렸어야 했는데. 난 아무리 어렸어도 똑똑히 기억한다. 언니가 그때 선주 집에 안간다고 떼쓰는 바람에 중앙선을 넘었던거잖아"라고 은동주를 저격했다.

은동주는 자신이 신난숙의 딸이란 사실은 변치 않는 것에 괴로워했다. 차필승은 "울지말고 내 얘기 똑똑히 들어라. 증거 나올 때까지 아무것도 믿지 마. 너가 누군지, 그 인간들이 무슨 말을 하든지 아무 것도 믿지마"라고 위로했다.

사비나는 회사에 믿음이와 소망이를 데리고 온 최준기에게 분노했다. 사비나는 "차라리 대놓고 나 애낳고 속여서 결혼했으니까 더이상은 나랑 살기 싫다고 해"라고 오열했다. 최준기는 "나 때문에 아이들이 힘들어졌으니까 그래서 그런거야"라고 사비나를 위로했다. 두 사람의 대화를 들은 진남희는 충격을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