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272691 0512019092855272691 07 0711002 6.0.16-HOTFIX 51 뉴스1 0

'올해 마지막 황금연휴' 10월에 '동남아' 구석구석 인기

글자크기

1위는 태국 방콕…싱가포르 순위 급상승

최고 인기 호텔은 다낭 하이안 비치 호텔 & 스파

뉴스1

호텔스컴바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짧은 연차로 해외여행을 즐기려면 10월에 떠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10월은 두 번의 공휴일이 있어, 여름 휴가철과 추석연휴에 꾹 참고 이 시기에 해외여행을 떠나는 여행객들이 적지 않다.

올해는 개천절(목요일)과 한글날(수요일) 사이 3일의 연차만 써도 7일의 연휴가 보장된다. 그렇다면 이번 10월에는 어디로 많이 떠날까.

글로벌 호텔 검색 엔진 호텔스컴바인이 2017년부터 2019년의 10월 연휴 해외 도시 및 호텔 검색 데이터를 분석해 10월 연휴 해외여행 트렌드를 발표했다.

전반적으로 우리나라 여행객들에겐 쌀쌀한 가을과 비교해 따뜻한 동남아시아 지역이 여행지로 인기를 끌었고, 호텔에서 시간을 보내려는 '호캉스' 족들에게 다낭과 필리핀 지역이 인기였다.

뉴스1

마리나베이. 싱가포르관광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 도시는 '방콕', 뜨는 도시는 '싱가포르'


호텔스컴바인의 3개년 10월 연휴 동안 발생한 검색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0월 연휴 가장 인기 있는 도시는 태국 방콕이다.

방콕은 2017년에는 8위, 2018에는 6위를 기록하며 꾸준히 10위권을 유지한 도시인데, 올해는 순위가 상승해 1위를 차지했다. 방콕 외에도 파타야(22위), 치앙마이(24위) 등 소도시들도 상위 30위권에 이름을 올리면서, 태국은 한국인들의 큰 사랑을 받는 여행지로 자리매김했다.

또 세부(2위), 다낭(4위), 호이안(10위) 등 5곳의 도시들이 상위 10위권에 포함되면서 동남아 지역의 높은 인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올해 눈에 띄는 인기를 끄는 도시도 있었다. 호텔스컴바인은 10월 황금연휴 주목할 만한 도시로 싱가포르를 꼽았다.

싱가포르는 2017년 16위, 2018년 19위를 기록한 바 있는데, 올해는 크게 순위가 상승해 7위를 차지했다. 싱가포르는 다양한 문화와 인종이 모여있어 조화롭고 활기찬 분위기 속에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올해는 최대 7일동안 휴가를 즐길 수 있어 장거리 여행지로 눈길을 돌리는 여행객들도 있었다. 2017년, 2018년부터 꾸준히 상위 20위권에 포함된 파리는 올해 9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런던(8위), 뉴욕(17위), 바르셀로나(19위) 등이 순위권에 포함되며 장거리 여행 수요가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반면, 2017년과 2018년 동기간 최상위권이었던 오사카(11위), 후쿠오카(13위), 도쿄(6위) 등의 일본 주요 도시는 상위 5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또한, 매년 상위 5위권 내에 자리하고 있던 홍콩은 18위를 기록하며 지난 추석연휴에 이어 이번 10월 연휴에도 큰 하락세를 보였다.

◇호캉스는 단연 '다낭'… 필리핀 지역 리조트도 인기

10월 연휴 가장 인기 있는 호텔은 다낭의 하이안 비치 호텔 & 스파(HAIAN Beach Hotel & Spa)였다. 이 호텔은 최상위층에 미케 해변이 보이는 인피니티풀을 갖추고 있어 눈부신 일몰을 바라보며 휴양을 만끽할 수 있다.

지난 상반기에 이어 필리핀 리조트들이 상승세를 이어갔다. 20위권에 필리핀의 보라카이, 세부, 보홀 지역 호텔들이 6곳이나 포함됐다. 필리핀의 리조트들은 고급스럽고 깔끔한 인테리어에 다채로운 부대시설, 편리한 접근성 등의 장점을 갖추었는데, 여기에 합리적인 가격이 더해져 많은 여행객들이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
seulbi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