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207204 0962019092555207204 06 0602001 6.0.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69384669000 1569384675000 related

'웰컴2라이프' 하수호 "어둡고 무거웠지만 행복했던 작품"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하수호가 ‘웰컴2라이프’의 종영을 맞아 아쉬운 작별 인사를 전했다.

MBC 월화극 ‘웰컴2라이프’가 대단원의 막을 내린 가운데, 하실장(하유석) 역의 하수호가 종영 인사를 전해왔다. 남다른 디테일 연기로 극의 볼거리를 풍성하게 채우며,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평을 받은 하수호.

지난 24일 ‘웰컴2라이프’ 마지막회에서 하실장은 윤필우(신재하 분)와 함께 밀항 직전, 장현주를 빼내려다 특수본에 체포되며 권선징악의 표본으로 끝을 장식했다.

이에 하수호는 소속사를 통해 “‘웰컴2라이프’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감사드립니다”며 시청자를 향한 애정 가득 인사를 전했다. “하실장과 함께 하는 시간 동안 역할과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에서 사람을 해치는 것조차 일이 되어버린 사람의 삶을 살다 보니 다소 무겁고 슬픈 시간들을 보내었는데, 항상 좋은 디렉션 해주신 김근홍 감독님, 심소연 감독님과 좋은 연기 할 수 있도록 밑바탕을 만들어 주신 유희경 작가님, 김종학프로덕션, 배우마당에게 감사드립니다”며 제작진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배우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기뻤고, 특히 손병호 선배님과 신재하 배우 사이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던 작품이었습니다”며 배우들에 대한 애정 가득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다음 작품에서도 항상 신선하고, 깊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곧 또 만나요”라고 앞으로의 각오를 전했다.

하수호는 하실장을 연기하며 독보적인 매력을 뿜어냈다. 손병호와 신재하 사이에서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극의 흐름을 쥐락펴락한 것은 물론, 악행을 저지르면서도 표정 변화 없이 태연한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캐릭터의 입체감을 높였다.

이처럼 ‘웰컴2라이프’를 통해 존재감을 깊게 각인시킨 하수호가 또 어떤 새로운 작품과 캐릭터를 통해 찾아올지 그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김종학프로덕션 제공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