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203298 1112019092555203298 06 0602001 6.0.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9376870000 1569376886000 related

'웰컴2라이프' 정지훈, 더할 나위 없이 완벽했다..'대체 불가 배우'

글자크기
‘웰컴2라이프’ 정지훈의 찬란했던 8주간의 여정에 유종의 미를 거뒀다. 시작부터 끝까지 정지훈(비)의 재발견이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 최종회에서는 현실에서도 행복한 삶을 되찾은 정지훈(이재상 역)의 모습으로 막을 내렸다. 신재하(윤필우 역)를 체포한 정지훈은 임지연(라시온 역), 태어날 아이와 함께 행복한 미래를 그렸다. 여기서 임지연이 꾼 북극성 태몽은 딸 이수아(이보나 역)를 떠올리게 해 감동을 더했다. 더불어 평행세계에서도 무사히 일상으로 돌아온 세 가족의 모습이 데칼코마니처럼 펼쳐지며, 두 세계가 각각 해피엔딩으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웰컴2라이프’는 정지훈의 리셋 드라마이기도 했다. 데뷔 19년차의 내공을 아낌없이 보여준 정지훈은 그동안의 인생작을 뛰어넘는 탁월한 연기력과 무한한 매력으로 호평을 이끌었다. 스릴러부터 로맨틱 코미디까지 여러 장르를 동시에 소화하는 그의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한번 더 실감케 했다.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웰컴2라이프’는 월화극 부동의 시청률 1위를 지켰다.

새로운 변신을 보여주고자 했던 정지훈의 연기 열정은 깊은 감동을 남겼다. 대본 책이 닳도록 끝없이 연구하고, 쓴 소리는 겸허히 받아들이고 고쳐가며 그렇게 진심을 다해 보여준 연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그 노력의 결과로, 정지훈은 현실과 평행 세계를 배경으로 펼쳐진 ‘이재상’의 전혀 다른 두 성격을 섬세한 내면 연기로 표현하며 시청자들을 쉽게 이해시켰다. ‘악질 변호사 이재상’이 현실에서 후회했던 상황을 리셋하기 위해 좌충우돌하는 ‘검사 이재상’으로 변화해가는 과정을 몰입감 있게 그려냈다.

무엇보다 웃음과 긴장의 균형을 놓치지 않은 정지훈의 감정 조절이 ‘웰컴2라이프’의 완성도를 높였다. 명불허전의 코믹 연기와 눈물 연기로 웃음·감동을 선사했다가도, 수사 과정에서는 눈빛과 분위기를 단숨에 반전시키는 서늘한 연기로 소름을 유발했다. 정지훈의 두 얼굴은 실제 두 명의 이재상이 존재하는 것처럼, 때로는 친숙하게 때로는 낯선 느낌을 부여해 판타지적인 설정도 절로 이입하게 만들었다.

정지훈은 이번 ‘웰컴2라이프’로 전작인 ‘돌아와요 아저씨’, ‘스케치’와는 또 다른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는데 성공했다. ‘대체 불가한 배우‘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완벽한 연기를 안방극장 시청자들에게 선사한 배우 정지훈의 다음 행보가 주목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