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202904 0962019092555202904 06 0601001 6.0.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69376345000 1569376351000 related

김세정, '너노들'로 증명한 성장…아쉬운 성적표에도 값진 의미[SS스타]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지난 24일 종영한 KBS2 월화극 ‘너의 노래를 들려줘’(이하 너노들)을 무사히 마쳤다. 비록 성적표는 아쉬웠지만, 밝게만 보였던 구구단 세정이 아닌 한층 깊어진 ‘배우 김세정’을 만날 수 있었단 점에서 값진 의미를 남겼다.

‘너노들’은 살인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 홍이영이 수상한 음치남 장윤(연우진 분)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 김세정은 극중 불운의 아이콘이자 살인 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 홍이영 역을 맡았다. 내세울 스펙 없는 팀파니스트지만 기죽지 않고 성실히 살아가는 활기찬 인물이다.

김세정은 ‘너노들’을 통해 KBS2 ‘학교 2017’ 이후 2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았다. 전작에 이어 또 다시 여주인공 자리를 꿰찬 것. 오랜만에 돌아온 그에 대한 기대도 컸지만 아직 극을 이끌어가기엔 필모그래피가 적은 김세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존재했던게 사실이다. 평소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의 김세정이 고통과 공포 속에서 다채로운 감정선을 소화해야 하는 ‘홍이영’의 옷을 제대로 입을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도 존재했다.

이러한 연기돌의 연기력에 대한 우려와 선입견에도 불구하고 김세정은 홍이영이라는 인물이 겪고 있는 다채로운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한층 깊어진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상승시켰다. 살인 사건으로 인해 김이안(김시후 분)에 대한 죄책감과 돌아오지 않는 기억에 대한 혼란, 자신을 죽이려는 강명석(송영규 분), 윤영길(구본웅 분)로 인한 공포 그리고 복잡한 감정 가운데 싹튼 장윤에 대한 애틋함까지. 쉽게 표현하기 어려운 복잡한 감정선을 잘 소화해냈다. 여기에 특유의 해맑은 미소와 밝은 에너지는 김세정만의 홍이영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스포츠서울

‘너노들’ 홍이영이 힘든 상황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캔디같은 인물이란 점에서 ‘학교 2017’ 속 발칙한 여고생 라은호와 비슷한 결을 갖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너노들’에선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악몽에 시달리거나 살인사건 트라우마로 오열하는 장면 등 ‘학교 2017’ 때와 비교해 더 많은 감정 소모가 필요한 신들이 많았다. 에너지 소모가 많은 만큼 극의 중심을 잡고 있는 김세정의 캐릭터 소화력이 그 어느때보다 ‘너노들’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했고, 심리적 불안과 두려움을 가진 캐릭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면 극의 몰입도를 확 떨어뜨릴 수도 있었던 상황이다.

‘학교2017’에서는 극중 모습이 아이돌 세정의 실제 모습과 유사했다면 ‘너노들’에선 새로운 김세정의 모습을 발견했다는 반응이다. ‘미스터리 로코’란 장르답게 극중 김세정이 잃어버린 기억을 찾으며, 살인사건의 진실이 점점 드러날수록 시청자들에게 쫄깃한 긴장감을 안기기도 했다.

김세정이 이처럼 성숙해진 연기를 보여준 것은 그의 부단한 노력이 뒷받침 됐기 때문이다. 지난 4월 캐스팅 소식을 전한 뒤 곧바로 팀파니 연주 레슨을 시작, 연기 연습과 병행하며 오롯이 연기에 몰두했다고. 김세정은 소속사를 통해 “부족한 부분은 도움 받고, 도와 드릴 부분은 또 열심히 돕고, 서로 서로 노력해서 더욱더 따뜻했던 현장이었다”고 종영의 아쉬움을 전했다. 캐릭터를 위해 노력한 부분에 대해선 “악기도 열심히 배우고 여러 선배님들의 연기를 열심히 모니터 했다. 그렇지만 아직 부족한 부분이 굉장히 많더라”라고 답한 그는 “이번 작품에서 배운 부분들을 또 노력해서, 다음 작품 때 더 발전된 캐릭터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연기에 대한 의지와 다짐을 전했다.

늘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하는 김세정도 2년 만의 복귀는 부담이 컸다. 김세정은 ‘학교 2017’을 통해 ‘원석의 발견’이라는 호평과 함께 KBS 신인상까지 거머쥐었으나 낮은 시청률로 작품 자체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이번에도 아쉬운 건 시청률이었다. 당찼던 첫 출발과 달리 ‘너노들’은 방영 내내 2~3%대(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에 머무르며 아쉬움을 남겼다. 일각에선 로맨스, 코미디, 미스터리에 음악까지 여러가지 장르가 뒤섞여 극의 몰입도를 낮췄다며 살인사건 진범을 둘러싼 미스터리에 집중하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의 반응도 나왔다.

‘학교 2017’에 이어 ‘너노들’에서도 시청률 부진으로 흥행 성적표를 거두는데엔 실패했지만 김세정의 연기적 성장 가능성을 증명함과 동시에 새로운 20대 여배우를 발견했단 점에서 값진 의미를 남겼다. 앞으로 가수, 예능 그리고 배우로 다채롭게 활약할 김세정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