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202121 0962019092555202121 06 0602001 6.0.19-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69375028000 1569375054000 related

'너노들' 송영규, 종영소감 "내 안의 욕망 꿈틀, 즐거웠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24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욕망 덩어리 음대 교수 ‘강명석’으로 분한 송영규는 극 전체를 미스터리 속에 가둔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밝혀져 시청자들에 충격을 안겼다. 증거, 증인, 정황 등 모든 것이 송영규를 살인자로 지목하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발뺌하는 모습이 그야말로 비열한 인간임을 증명했다.

특히, 분노에 찬 연우진이 차를 타고 송영규를 향해 돌진하자 온 몸을 벌벌 떨며 살려달라고 외치는 송영규의 모습은 찌질함 그 자체였다. 때로는 능글맞게, 때로는 악랄하게 시시각각 흥미로운 모습을 보여준 송영규는 마지막까지 극에 풍성한 맛을 더해 시선을 모았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를 마친 송영규는 “오랜만에 내 안의 욕망이 꿈틀대는 작품이었다. 몰입하다보니 나도 모르게 비속어를 내뱉기도 했다. 젠틀한 척 하면서도 어딘가 어설프고 현실적인 악역이어서 더 즐겁게 촬영했던 것 같다”면서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송영규는 “멋진 작품을 위해 애써주신 많은 분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저는 또 좋은 모습으로 새롭게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라고 인사를 전했다.

더불어 공개된 ‘너의 노래를 들려줘’ 비하인드 스틸에서 송영규는 매회 악랄한 모습으로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던 ‘강명석’과 달리 어디서든 반전 꽃미소를 짓고 있어 깨알 같은 웃음을 자아낸다. 극 중 송영규가 끊임없이 쫓으며 괴롭혔던 김세정과는 어깨동무를 하며 손가락 하트를 그리는 등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어떠한 작품에서든 악역, 선역 가리지 않고 자신만의 색깔로 소통해 온 송영규는 올해 영화 ‘극한직업’부터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와 ‘너의 노래를 들려줘’까지 쉼 없는 연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앞으로의 활약상이 더욱 기대되는 배우 송영규가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원츠메이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