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6631 0512019092355166631 06 06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꽃파당' 김민재, 공승연 위해 거짓말했다…"서방이오" 심쿵(종합)

글자크기
뉴스1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꽃파당' 김민재가 공승연을 위한 거짓말을 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 마훈(김민재 분)은 고영수(박지훈 분)로부터 개똥(공승연 분)이 위기에 처했다는 말을 들었다. 이내 개똥을 만난 마훈은 주변 이들에게 자신을 '서방'이라고 소개해 '심쿵'을 유발했다.

이날 장원 급제한 선비 이형규(지일주 분)는 꽃파당에 혼사를 의뢰했다. 마훈, 개똥 등 매파들이 이형규의 집을 찾아갔고, 그의 어머니는 "심성이 좋은 여자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형규는 "어머니만 좋으시면 다 좋다"고 덧붙였다.

마훈은 거짓말임을 단번에 알아챘다. 그는 밖으로 나와 "우리가 낚였다"면서 "예전 명성을 찾기 위해 최고의 혼처를 골라줄 걸 알고 우릴 찾아온 거다. 이미 이형규 선비한테 여인이 있다"고 알렸다. 잠깐 집안을 둘러보고는 여인이 있다는 것을 눈치챈 것. 반지 자국까지 본 마훈은 "그 여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마훈은 기방에서 이 선비와 눈빛을 교환하는 여인을 발견했다. 이 선비는 "여인을 숨겨 놓으셨지 않냐"는 단도직입적인 질문에 아니라고 발뺌하다 "어머니께는 비밀로 해 달라. 평생 날 키워주신 어머니께서 죽어도 저 여인은 안 된다고 한다. 모르는 척해 주시고 마음에 들만 한 혼처로 알아 봐 달라"고 털어놨다.

마훈은 알겠다며 발걸음을 돌렸고, 개똥은 "그냥 가냐. 저게 정말 괜찮은 거냐. 그럼 그 아씨는 어찌하냐"며 걱정했다.

개똥은 "두 사람이 서로 사랑하고 있지 않냐"고 얘기했고, 마훈은 "한 순간 변하는 게 사람 사랑이다. 보이지도 않는 사랑만 보고 어찌 혼사를 진행하냐. 견습생 더 이상 주제 넘게 나서지 마라"고 경고했다.

그러자 개똥은 "잘린 셈 치고 한 마디 하겠다. 언젠가 매파님도 그 마음 때문에 당하게 될 거다. 후회하지 말아라. 내가 더러워서 안 한다"면서 "꽃파당 망해라!"고 소리친 뒤 떠났다.

이후 고영수는 "사내 여럿이 개똥이를 끌고 간 것을 본 것 같다"고 했다. 이 말을 듣자마자 마훈은 뛰쳐나갔고 개똥을 발견했다. 사내들과 무언가를 하고 있던 개똥. 마훈은 "가자!"고 소리쳤다. 뭐하는 거냐, 누구냐는 말에 그는 "서방이오"라고 대답해 개똥은 물론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조선 최고의 매파당 '꽃파당'이 왕의 첫사랑이자 조선에서 가장 천한 여인 개똥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조선 혼담 대 사기극을 그린 드라마.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