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6581 1092019092355166581 03 0301001 6.0.14-RELEASE 109 KBS 52825821 related

‘방역 비상’ 김포서 3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파주서는 의심 신고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김포에서 세 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데에 이어 파주에서는 추가 의심 신고가 접수돼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추가 의심 농장까지 확진 판정이 나오면 지난 17일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된 지 1주일 사이 확진 농장이 네 곳으로 늘어나는 겁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늘(23일) 밤 7시 반쯤 경기도 김포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농장의 정밀조사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국내에서는 세 번째 발병으로, 한강 이남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농장주는 오늘 오전 어미돼지 4마리가 유산했다며 방역당국에 신고했습니다. 이어 현장 점검에 나선 방역 당국은 어미돼지 한 마리가 임신한 상태로 폐사한 것을 추가로 확인했습니다.

김포 농장은 앞서 확진된 농장들과 역학관계에 있지는 않지만, 파주 농장과는 13.7km, 연천 농장과는 45.8km가량 떨어져 있습니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SOP)'인 발생농장 인근 500m 내 매몰처분 규정보다 강화된 반경 3km 내 농장의 돼지들을 예방적으로 매몰처분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확진 농장에서 기르는 돼지 2,700여 마리를 비롯해 3km 반경 내 500여 마리 등 모두 3,300여 마리가 매몰 처분됩니다.

앞서 확진된 경기도 파주와 연천에서는 돼지 만 5천여마리가 매몰 처분됐습니다.

한편, 오늘 저녁 6시반쯤 경기도 파주시의 적성면의 한 양돈농장에서 돼지 1마리가 폐사하고, 3마리가 유산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이 농장은 두 번째로 확진된 연천 농장과 6.9km 떨어져 있으며 어미돼지 200마리를 포함해 돼지 2,300마리를 기르고 있습니다.

이번 신고가 확진되면 국내 네 번째 발병입니다. 검역 당국의 정밀검사 결과는 내일(24일) 오전쯤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방역 당국은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긴급 소독과 이동 통제에 나섰습니다.

농식품부는 파주와 연천에 이어 김포까지 추가 확진이 나온 만큼 농장 등 관련 시설에 충분한 소독과 신속한 신고를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조혜진 기자 (jin2@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