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6176 0012019092355166176 04 0401001 6.0.13-RELEASE 1 경향신문 0

트럼프·바이든 서로 “우크라이나 스캔들 주인공은 너야 너”

글자크기

대선 앞두고 ‘프레임 전쟁’

민주당 “바이든 견제하려고 대통령 직위 남용…탄핵 불가피”

트럼프, 바이든 부패 관련 언급 시인…“녹취록 공개할 수도”

미국 대선을 앞두고 불거진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진영 간 ‘프레임 전쟁’으로 번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월25일(현지시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민주당 대선 유력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 관련 의혹을 조사하라고 압력을 가했다는 것이 스캔들의 골자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전 대통령 견제를 위해 직위를 남용했다며 탄핵 불가피론을 폈지만, 트럼프 대통령 진영은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의 부패 연루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고 역공을 펼쳤다. 우크라이나 스캔들 앞에 누구 이름을 붙이느냐를 둘러싼 공방이 본격화되고 있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7월 젤렌스키 대통령과 통화할 때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해 언급했다는 사실은 시인했다. 그는 통화 주요 내용이 우크라이나의 고질적 문제인 부패에 관한 것이었다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나 그의 아들같이 우리 국민이 우크라이나에 부패를 만들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관한 것이었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우리가 말한 내용을 공개하는 방안에 대해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녹취록 공개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 언론들이 전했다.

민주당 내에선 탄핵론이 커지고 있다. 애덤 시프 미국 하원 정보위원장은 CNN 인터뷰에서 통화 내용을 공개할 것을 촉구하면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탄핵이 이러한 행동이 보여주는 악에 상응하는 유일한 방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동료 의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사건과 관련한) 의회 조사를 행정부가 계속 막는다면 무법의 새로운 장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부정적이었던 민주당 중진 두 사람이 탄핵에 한발 더 다가선 것이다.



경향신문

바이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바이든 스캔들’로의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방송 인터뷰에서 “만약 바이든 전 부통령이 그의 아들을 보호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당국에 부정한 방식으로 개입했다면 진상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폭스뉴스 에서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우크라이나 공모’에 대한 매우 확실한 사실을 얻었다”며 “바이든의 공직을 이용해 가족이 돈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관련 의혹은 그가 부통령으로 재임하던 2016년 초 우크라이나 측에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달러에 이르는 미국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것이다. 당시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그의 아들 헌터가 이사로 있던 현지 에너지 회사 소유주를 수사망에 올려놨는데, 수사무마를 시도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 정상에게 압력을 가했다는 의혹이 먼저 제기됐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도 과거 부패 의혹이 불거진 만큼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이 사건은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도 ‘양날의 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상대방을 찌르는 데 성공하지 못한 사람은 대선 레이스에서 적지 않은 타격이 불가피하다.

진실공방의 1차 고비는 25일과 26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총회를 계기로 25일 뉴욕에서 젤렌스키 대통령과 회담을 할 예정인데, 젤렌스키 대통령이 의혹에 대한 언급할지 주목된다. 조지프 매과이어 국가정보국장(DNI) 권한대행의 26일 하원 정보위 청문회 출석도 관심을 끈다. 매과이어 국장 대행은 스캔들이 불거지기 전 마이클 앳킨스 감찰관 보고를 받고도 의회에 공개하지 않아 논란 중심에 섰다.

워싱턴 | 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