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6012 0032019092355166012 03 03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52825821 related

한강 건넌 돼지열병 김포서 발생…일주일에 3곳 발병해 방역비상(종합)

글자크기

어미돼지 4마리 유산 증상·1마리 폐사…3㎞내 3천200여마리 살처분 대상

경기도 파주서 또 의심신고…정밀검사 결과 내일 나올듯

연합뉴스

방역작업 이뤄지는 김포 양돈농장
(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김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23일 오전 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김포시 통진읍 한 양돈농장 앞에서 방역 차량이 소독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9.23 tomatoyoon@yna.co.kr



(세종=연합뉴스) 박성진 이신영 이태수 기자 = 경기도 김포 통진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23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이 확진되면서 한강 이남으로 치명적인 돼지 전염병이 확산했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후 18일 경기 연천군에서 추가 발병한 데 이어 일주일 사이 세 번째 발생이다.



경기도 3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면서 치사율 100%에 이르는 이 전염병이 경기도 북부에서 남쪽으로 확산의 방향을 잡은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이날 오후 6시 30분께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자장리의 한 양돈 농가에서 추가로 의심 신고가 또 접수돼 우려를 더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오전 김포의 한 양돈농장에서 모돈(어미돼지) 4마리가 유산 증상을 보여서 정밀 검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양돈농장의 다른 방에서는 모돈 한 마리가 임신해 배가 부른 상태에서 폐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강 이남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첫 사례다.

김포 농장은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파주 농장으로부터 약 13.7㎞, 연천 농장으로부터 45.8㎞ 각각 떨어져 있다.

김포 농장은 모돈 180마리를 포함해 돼지 1천800마리를 기른다.

김포 확진 농장의 반경 500m 내에는 이 농장을 포함해 3곳에서 돼지 2천700마리를, 범위를 3㎞를 넓히면 총 8개 농장에서 약 3천275마리를 사육 중이다.

농식품부는 발생농장으로부터 500m 이내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를 살처분하도록 규정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SOP)'보다 살처분 범위를 확대해 3km 내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를 살처분하고 있다.

기존 관례대로 살처분하면 이번 김포 농장까지 포함할 때,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총 2만 마리가량을 살처분하게 된다.

방역 당국은 김포의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가축·차량 등을 이동 통제하고, 소독 등 긴급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이날 저녁 의심 신고가 접수된 파주 농가의 경우, 어미돼지 3마리가 유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농가는 경기도 연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에서 6.9km 떨어져 있으며 어미돼지 200마리를 포함해 돼지 2천300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이 신고가 확진되면 국내 네 번째 발병 사례가 된다. 방역 당국의 정밀검사 여부는 24일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김포의 확진 농장과 파주의 의심 신고 농장은 모두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인 6개 시·군에 포함된다.

중점관리지역에 있는 농장은 3주간 다른 지역으로 돼지를 반출할 수 없고, 지정된 도축장 4곳에만 출하할 수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과 치료 약이 없으며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전염병이다.

방역 당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이미 확진된 파주와 연천 2개 농가와 역학관계가 있는 농장을 대상으로 한 정밀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파주 역학 농장 324곳 가운데 142곳을 정밀검사해 89곳에서 음성 결과를 얻었다. 연천 역학 농장 220곳 가운데 135곳에서 시료를 채취해 83곳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또 파주·연천에 있는 농장 619곳을 대상으로 전화 예찰을 펼쳐 특이사항이 없다는 응답을 얻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