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5677 0722019092355165677 02 0201001 6.0.14-RELEASE 72 JTBC 0 related

명성사태 판가름 낼 교단 총회…시작부터 욕설-몸싸움

글자크기


[앵커]

명성교회가 속한 교단이 오늘(23일)부터 나흘간 총회를 이어갑니다. 이 총회가 중요한 이유는, 2년 정도 끌어온 명성교회의 부자 세습 문제를 매듭지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첫날부터 명성교회를 지지하는 쪽과 반대하는 쪽이 욕설과 몸싸움으로 뒤엉켰습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정장 차림의 남성들이 기자회견을 가로막습니다.

[기자 여러분, 이 장면을 꼭 촬영해서 남겨주십시오. 정상적인, 합법적인 기자회견을 방해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계십니다.]

마이크를 잡은 발언자에게 달려들기도 합니다.

[(끌어내, 야.) 자, 정상적인 기자회견입니다, 여러분.]

말다툼을 벌이던 한 참가자는 손에 밀려 넘어집니다.

[이건 폭력이에요, 폭력!]

명성교회 신도로 보이는 사람들이 세습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막는 모습입니다.

이들은 명성교회를 반대하는 쪽이 허가도 없이 총회장 바로 앞에서 기자회견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총회장 밖에서도 오전부터 찬반 집회로 충돌했습니다.

[영광, 영광, 할렐루야. 곧 승리하리라. 담임목사 청빙은 우리들의 권리다, 권리다.]

[명성 세습 철회! 명성 세습 철회!]

기자회견 직후 시작된 총회에는 교단을 대표하는 목사와 장로 13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교단은 일 년에 한 번 정기 총회를 여는데, 이곳에서 교단 내의 모든 문제를 논의합니다.

명성교회가 불법으로 세습했다는 재판국의 결론도 이곳에서 제동을 걸 수 있습니다.

재판국이 총회 아래의 기구이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총회에선 세습이 합법이라는 재판국의 헌법 해석이 잘못됐다며 재판국원 전원을 교체하라고 결론 지었습니다.

명성교회의 운명은 내일과 모레, 이틀에 걸쳐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조보경 기자 , 손지윤, 김영선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