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5384 0372019092355165384 06 0602001 6.0.15-RELEASE 37 헤럴드경제 1488886 related

'태양의 계절' 하시은, 오창석 이혼 선언에 분노 “난 너 절대 안 뺏긴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태양의 계절'


[헤럴드POP=나예진 기자]김현균의 정체는 무엇일까.

2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자신의 편을 확보하기 위해 발벗고 나선 오태양(김유월, 오창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유월의 신원을 회복한 오태양은 채덕실(하시은 분)에게 이혼하자고 선언했다. 더 이상 법적으로 채덕실에게 구속받을 이유가 없다는 것. 하지만 채덕실은 “다른 거 필요 없다. 난 너만 있으면 된다. 내가 널 뺏길 것 같아? 뺏기지 않아”라고 분노했다.

한편 최광일(최성재 분)이 장정희(이덕희 분)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것을 안 박민재(지찬 분)의 가족들은 환호했다. 최태준(최정우 분)과 최광일을 몰아내기 위해 최태준의 사람이 아닌 세력들과 연대를 맺기로 계획했다.

오태양은 양지로지스의 새 이사를 선임하기 위해 임시주총을 열려고 했다. 자신의 힘을 넓히기 위해 계룡산업 정진석이라는 사람이 관건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황재복(황범식 분)의 제안에 따라 정노인(김현균 분)을 찾았다. 오태양이 정진석을 찾는다는 것을 안 정노인은 표정이 달라졌다.

채덕실은 윤시월(윤소이 분)을 찾아왔다. 다짜고짜 자신에게 따지는 채덕실에게 윤시월은 “가서 치료 받으라. 내가 보기에 당신 정상 아니다”라고 말했다. 채덕실은 “날 미친 사람 취급하는 거냐”며 분노했고, 윤시월은 “걱정되서 진심으로 하는 말이다. 어디든 가서 네 맘 좀 다스리라”고 조언했다. 이에 채덕실은 “네 말대로 앞으로 미친 사람처럼 살게. 그 인간 김유월로 돌아가더라도 너랑은 안 돼”라며 경고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