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3852 0042019092355163852 01 0101001 6.0.14-RELEASE 4 YTN 0 related

나경원 "원정출산·이중국적 아냐"...與 공세 지속

글자크기

[앵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자녀 원정출산과 이중국적 의혹을 공식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여권의 한국당 지도부를 향한 검증 공세와 함께 한국당 당직 전력이 있는 류석춘 교수의 위안부 피해자 망언 여파까지 맞물리면서 여야의 냉기류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여권 일부에서 제기된 자녀 원정출산과 이중국적 의혹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못 박았습니다.

떳떳하면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장관, 본인과 황교안 대표 자녀 모두 특검을 못 할 이유가 없다고 또 몰아붙였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라치몬드 산후조리원) 설립 연월일이 2000년입니다, 2000년. 저희 아이를 출생한 연월일은 1997년입니다. 명백히 가짜뉴스라는 건 거기서부터 알 수 있습니다. 없는 죄 만들지 말고, 있는 죄 덮지 마십시오!]

당 중진 의원의 지원사격이 이어졌고,

[주호영 / 자유한국당 의원 (CBS '김현정의 뉴스쇼') : (나경원 원내대표는) 아들은 서울 병원에서 출산한 것이 확실하고 자료도 가지고 있다, 그다음에 한국 국적이라고 분명히 이야기했습니다.]

잇따라 관련 의혹을 언급한 홍준표 전 대표도, 늦었지만 진실을 밝혔으니 다행이라며 당당해야 좌파를 상대할 힘이 생긴다고 환영했습니다.

하지만 초·재선 그룹인 '통합과 전진'은 분열을 획책하는 자는 자유 우파의 적이라며 홍 전 대표를 해당 행위로 윤리위에 회부하라고 성명을 내는 등 내부 단속에 나섰습니다.

나 원내대표가 꺼낸 '자녀 특검 카드'에 말을 아낀 여당은, 대신 '위안부는 매춘'이라는 망언을 한 연세대 류석춘 교수의 한국당 당직 이력을 거론하며 난타했습니다.

[남인순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국민에게 토착 왜구라는 불명예를 더 이상 듣고 싶지 않다면 분명하게 입장 밝혀야 마땅합니다.]

이에 대해 한국당도 서둘러 단호하게 선을 긋는 모습입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그건 뭐…. 정말 잘못된 발언이죠!]

자유한국당이 의혹마다 진화에 안간힘을 쓰지만, 여권 지지층 사이에서는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의 논란은 여전하다며 공세를 멈출 기미가 없어 보입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뉴스를 사색하는 시간, 이슈를 재구성한 <시사의 온도>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