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3269 0512019092355163269 05 0506003 6.0.13-RELEASE 51 뉴스1 0

손흥민 '16㎜ '오프사이드로 더 커지는 EPL VAR 논란

글자크기

올 시즌부터 도입, 1라운드부터 잡음

포체티노 "심판 신뢰, 받아들인다"

뉴스1

VAR끝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판단으로 골이 취소된 토트넘.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레스터 시티에는 행운이었지만 비디오판독(VAR)은 쓰레기처럼 사용되고 있다. VAR이 경기의 생명력을 빨아 먹고 있다." (영국 축구 레전드 개리 리네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의 화두는 VAR이었다. 레스터 시티와의 경기에 나선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손흥민은 지난 21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9-20시즌 EPL 6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선제골을 어시스트하며 활약했다.

하지만 팀이 1-0으로 앞서던 후반 19분 세르주 오리에가 추가골을 뽑아내는 과정에서 VAR을 통해 손흥민이 오프사이드를 범한 것으로 판정이 내려졌다. 결국 토트넘은 리드를 벌리지 못했고 남은 시간 2골을 허용하며 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의 오프사이드는 단 16㎜ 차이로 선언됐다. 이를 두고 올 시즌부터 도입된 VAR을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골닷컴은 경기 후 "손흥민의 속눈썹이 오프사이드를 넘었던 것 같다. 정지 화면을 보면 손흥민의 어깨가 가장 근접해 있던 레스 수비수의 무릎보다 앞서 있다는 것을 분간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야후 스포츠도 "토트넘이 이상한 VAR 판정으로 골을 도둑맞았다"고 했다.

반면 EPL 전 심판인 클래튼버그는 영국 데일리메일을 통해 "16㎜를 앞선 것도 명백한 오프사이드다. 아무리 작은 수치라도 오프사이드인 것은 맞다. 심판의 판정을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토트넘을 이끄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일단 심판의 판정을 존중했다. 그는 "나는 심판의 판정을 신뢰한다. 불만을 제기하고 싶지 않다"며 "VAR은 공정하다. 나는 VAR에 실망하지 않았다. 실망한 것은 두 골을 실점한 우리 팀"이라고 말했다. 이어 "VAR이 때로는 이득이, 때로는 손해가 될 수도 있다. 그것이 축구"라고 말했다.

EPL 구단들은 지난해 4월까지 VAR 도입을 모두 반대하는 등 다른 리그에 비해 VAR 도입이 늦었다. 우여곡절 끝에 올 시즌 도입됐지만 EPL 1라운드부터 4차례나 오심으로 이어지는 등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아울러 VAR 도입 상황에도 일관성이 없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