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2918 0352019092355162918 05 0506001 6.0.14-RELEASE 35 한겨레 0

독일 스카우트들이 반한 ‘한국계 축구 선수’

글자크기
독일 17살 이하 청소년팀 미드필더

카스트로프 실력에 벌써 ‘눈독’

방한한 어머니 “지는 것 못 참아”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맥주 마실 수 없는 유일한 선수.’

지난해 17살 이하 클럽팀의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FC쾰른팀이 도르트문트를 3-2로 꺾고 우승하자 지역 신문 기사의 한 대목엔 이런 표현이 실렸다. 독일에서는 16살이 돼야 맥주를 마실 수 있는데, 축하연의 맥주 파티에 참가할 수 없을 정도로 나이가 적은 선수가 우승에 기여했다는 간접적인 표현이다.

당사자는 독일 17살 이하 청소년대표팀의 주전 미드필더이며 FC쾰른 17살 이하팀 주장인 옌스 카스트로프(16). 2003년 7월29일생인 그는 한국인 어머니와 독일인 아버지 사이의 3형제 중 둘째로, 독일의 스카우트들도 눈독을 들이는 유망주다.

최근 한국을 방문한 어머니 안수연씨는 “카스트로프는 절대 지는 것을 참지 못한다. 불만이 있으면 겉으로 드러내지 않고 대신 기를 쓰며 뛴다. 동료들도 그런 것을 느끼는 것 같다”고 했다. 클럽에서의 활약을 눈여겨본 독일축구협회에서도 그를 청소년대표팀에 꼬박꼬박 선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벨기에 청소년팀과의 대결에 나섰고, 최근에는 이탈리아 대표팀과 겨뤘다. 주 포지션은 중앙 미드필더. 안씨는 “본인은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를 좋아하지만 대표팀에서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선다”고 설명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등학교 때부터 두각을 나타낸 카스트로프는 독일 뒤셀도르프에 산다. 쾰른의 학교까지 1시간 45분 거리를 4년간 기차를 타고 다니며 공부와 운동을 병행했다. 안씨는 “가능하면 집에서 통학시키고 싶었다. 올해부터는 팀이 운영하는 기숙학교에 들여보냈다”고 말했다.

카스트로프의 형은 평범한 학생이고, 동생 레니 카스트로프는 도르트문트 13살 이하팀에 입단할 정도로 축구에 재능을 보이고 있다. 독일에 유학 갔다가 남편을 만나 눌러앉은 안씨는 “옌스는 한국 음식을 잘 못 먹지만, 막내 아들은 한국 음식도 아주 좋아한다”고 소개했다. 옌스 카스트로프가 성장하면 한국과 독일의 축구대표팀 가운데 어디를 원할 것 같냐고 묻자, “아들의 결정을 존중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창금 기자 kimck@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