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0526 0032019092355160526 04 04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이란 대통령 뉴욕행…"미국이 꺼릴수록 유엔총회 참석해야"

글자크기
연합뉴스

전용기에 오르는 하산 로하니 이란대통령
[이란대통령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23일(현지시간) 오전 전용기편으로 테헤란에서 미국 뉴욕으로 떠났다고 이란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출국 전 "미국은 이란 대표단이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것을 못마땅하게 여기고 꺼린다"라며 "이런 때야말로 참석해 우리가 전 세계에 해야 할 말을 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엔총회 참석 사흘간 총회 연설을 비롯해 15개국 정상과 회담, 많은 언론 인터뷰, 미국 내 전문가와 여론 주도층을 만나 이란의 입장을 전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실제로 미국은 이란 대표단에 입국 비자를 발급하지 않으려 했다"라며 "그런데도 이번 유엔총회는 페르시아만(걸프 해역)이 직면한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꼭 참석해야 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 유엔총회에서 미국 등 외세를 배격하고 중동 국가끼리 협력해 원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의 안전을 보장하는 '희망의 연대'라는 이름의 평화 구상을 제안할 예정이다.

최근 고조한 미국과 이란의 긴장과 관련,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은 수십억 달러의 무기를 중동에 팔고, 이곳에 계속 군대를 주둔해 석유를 지배하는 기회를 만들려고 하는 것이다"라며 "그들은 중동의 평화가 아닌 다른 목적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