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56181 1082019092355156181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진입장벽 낮출것"…'더라이브' 최욱→CP가 밝힌 '오늘밤 김제동' 잇는 각오 [엑's 현장]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더 라이브'가 '오늘밤 김제동'에 이어 쉽고 편안한 시사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KBS 신규 시사&다큐 프로그램 설명회가 진행됐다. 이날 '더 라이브'의 최욱, 한상헌과 '시사직격'의 임재성 그리고 손성배 팀장, 김덕재 본부장, 이내규 CP가 참석했다.

'더 라이브'는 정통 시사프로그램을 거쳐온 KBS 대표 아나운서 한상헌과 비정통 시사 팟캐스트의 황태자 최욱이 함꼐하는 한밤의 시사 토크. 어렵고 딱딱한 시사에 지친 이들을 위해 탄생,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세상에서 가장 쉽고 편안한 토크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늘밤 김제동' 후속으로 방송된다.

'오늘밤 김제동'과 '더 라이브'의 차별점은 무엇일까. 이내규 CP는 "제작진도 고민이 많았다"며 "강점이 무엇이냐고 했을 때 시청자와의 소통이다. 이번에는 조금 더 본격적으로 시청자들의 댓글, 문자 이런 것들을 많이 반영하려고 한다. 세트에도 시청자들의 댓글, 문자를 실시간으로 보여줄 수 있는 디스플레이, 모니터를 설치할 거다"고 밝혔다.

또한 "고정 코너가 아기자기한 코너가 많다 보니, 사회의 핫하고 중요한 이슈가 바생했을 때 그런 걸 즉각적으로 깊이 있게 전달했느냐, 그런 부분이 아쉽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오늘밤 김제동' 당시를 짚은 후 "이번에는 고정 코너에 연연하지 않고 우리 사회에 긴급한 것이 터졌으면 더 깊이있게 전문가가 분석하는 시간을 강화하려고 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최욱, 한상헌을 섭외한 이유는 무엇일까. "제작진으로는 두 분을 모신 게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는 이내규 CP는 "한상헌 아나운서는 KBS의 정통 아나운서다. '추적 60분'을 오랜 시간 진행했고, 지금은 '생생정보'와 뉴스를 하고 있다. 그리고 최욱 씨는 다 아시겠지만 팟캐스트의 황태자다. '저널리즘 토크쇼J'에 나오면서 많은 역할을 하고 있었다. 시청자 입장에서 핵심을 전달하는 프로그램을 구현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해줄 분이 비정통 최욱 씨다"고 짚어 훈훈함을 안겼다.

최욱은 팟캐스트를 넘어, 다수의 방송에 출연하다 KBS의 핵심 시사프로그램 MC 자리까지 꿰찼다. 소감이 남다를 터. 하지만 최욱은 "주변에서 KBS의 핵심 시사프로그램을 맡게 돼 기분이 얼마나 좋냐는 이야기를 하는데, 저보다는 KBS가 더 기분좋은 일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이번에 시사프로그램 진행자로 발탁이 됐지만, 같이하는 분들이 100여분 정도 될 거다. 그 중에서 제가 수준이 가장 낮다. 제가 이해하면 전국민이 다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의 시사프로그램을 만드는 게 제 꿈이다. 시사프로그램에 대한 진입장벽을 완전히 낮추도록 하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또한 왜 '더 라이브'를 봐야하냐는 질문에는 "데일리 프로그램이라 안 보기가 어려울 거다. 매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데일리로 진행이 되고 재방송까지 나간다. 유튜브로도 나갈 것이고. 제 수준에 맞춰서 하기 때문에 퇴근하신 분들이 누워서 스낵을 먹듯 편안하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거라고 믿고 있다"는 말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내규 CP는 '오늘밤 김제동' 김제동이 정치편향적인 면에 대한 질문을 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그는 "김제동 씨가 정치편향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특정 정당에 가입해서 그런 행동을 한 적도 없었다"며 "저희는 편안하고 쉽고 젊은 데일리 시사를 지향해서 그거에 맞는 프로그램을 계속 해왔다고 새각한다. 그거에 대한 기본적인 기조를 '더 라이브'에서도 이어서 좀 더 업그레이드 된, 더 발전된 데일리 시사프로그램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다"고 답했다.

한편 KBS 1TV '더 라이브'는 23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KBS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