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55609 1082019092355155609 06 0601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51191108 related

정준영·최종훈, 오늘(23일) 비공개 6차 공판…최종훈 '푸른 수의'입고 등장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준강간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정준영, 최종훈 등에 대한 6차 공판이 진행됐다. 특히 최종훈은 기결수를 의미하는 푸른 수의를 입고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제 29부 형사부(부장판사 강성수) 심리로 정준영, 최종훈 등 총 5명에 대한 공판이 열렸다. 이날은 피고인에 대한 증인 신문이 예정됐다. 재판부는 "피해자 증인신문과 마찬가지로 피해 상황에 대한 여러 이야기가 나올 수 있어 사생활 보호를 위해 비공개로 진행한다"고 전했다.

정준영은 검은 양복을 입고 등장했지만 최종훈은 푸른 수의를 입고 출석했다. 아직 법적 판결이 나지 않은 미결수가 입는 갈색 수의와 달리 푸른 수의는 형이 확정돼 집행을 받공 있는 수형자가 입는 수의다.

이에 한 매체는 최종훈이 준강간 혐의가 아닌 뇌물공여죄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최종훈은 지난 2016년 2월 음주단속에 적발되자 경찰을 피해 도주하다 붙잡혔고 이후 경찰관을 매수하기 위해 200만 원을 주겠다고 제안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 수사대는 지난 4월 최종훈의 뇌물공여죄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한편, 정준영과 최종훈 등은 지난 2016년 1월과 3월 각각 홍천과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했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1차 공판에서 정준영 측은 "성관계는 있었지만 항거 불능 상태가 아니었다"라고 주장했고 최종훈 측 변호인은 "최종훈은 성관계에 대한 기억 자체가 없다. 성관계가 있었다고 하더라고 피해자가 항거 불능 상태는 아니었다"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