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55320 0512019092355155320 01 01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靑, 법무장관자택 초유 압수수색에 "검찰 일…입장없다"(종합)

글자크기

"법무장관은 법무장관의 일 하는 것"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시절 서울 영등포 하자센터에서 당시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과 '새 정치 대담'을 하고 있다. 2012.10.3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김세현 기자 = 청와대가 23일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과 관련해 "압수수색은 검찰의 할 일"이라며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검찰은 검찰수사를 계속 하는 것이고, 법무부 장관은 장관의 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검찰은 단서를 확보하는 대로 (압수수색 등) 수사를 하는 것"이라고 거듭 밝히면서 검찰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 청구를 했는지 묻는 질문에도 "청구 여부를 모르겠다"며 말을 아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 역시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과 관련해 "입장이 없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삼가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조 장관을 임명하는 자리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검찰은 검찰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장관은 장관이 해야 할 일을 해 나간다면 그 역시 권력기관의 개혁과 민주주의의 발전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일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청와대는 검찰이 현직 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게 사상 처음인 것으로 알려진 만큼 수사 향방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이번 자택 압수수색으로 조 장관의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는 게 가시권에 들어온 점 등을 고려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최근 조 장관 임명 후 열흘만에 대선 득표율보다 낮은 수치를 처음으로 기록하면서, 이번 압수수색으로 30%대로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또 문 대통령이 이번 방미 일정으로 비핵화 협상 동력을 이끌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지지를 다시금 이끌겠다는 목표가 조 장관 이슈로 묻힐 수 있다는 우려도 고심일 수밖에 없다. 실제로 문 대통령의 지난 태국·미얀마·라오스 순방 때에도 후보자였던 조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과 조 장관 기자간담회 등으로 인해 순방 의미가 덜 전해졌다는 우려가 나온 바 있다.

앞서 검찰의 이번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은 문 대통령이 제74차 유엔총회 및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지 하루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smil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