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54507 0582019092355154507 05 0507003 6.0.14-RELEASE 58 스포츠월드 4245982

류현진의 ML 첫 홈런, 코디 벨린저의 기(氣)로?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다저스 공식 트위터,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첫 홈런볼을 손에 들고 웃고 있다.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류현진의 홈런은 동료의 방망이 덕?

류현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6피안타(2피홈런) 3실점(3자책)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 15일 뉴욕 메츠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플러스(선발 7이닝 이상, 3자책 이하). 삼진은 8개나 잡아냈으며, 볼넷은 단 하나도 내주지 않았다. 다만, 평균자책점은 2.35에서 2.41로 소폭 올랐다.

그 과정에서 타자 류현진이 폭발했다. 0-1로 뒤진 5회말 선두타자로 등장,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를 상대로 중월 솔로 홈런을 터뜨린 것. 2S 불리한 카운트에서도 3구째 94마일 직구를 노렸고 타구는 가운데 담장을 넘어갔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뒤 처음으로 신고한 홈런이었다.

류현진의 타구가 가운데 담장을 살짝 넘어가자 다저스타디움은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 현지 중계진도 일어서서 박수를 치는 등 놀라움을 표현했다.

이런 가운데 뒷얘기도 재미있다. 엠엘비닷컴의 다저스 담당 기자 켄 거닉에 따르면 류현진이 타석에 들고 휘두른 배트는 다저스 간판타자이자 동료 코디 벨린저의 것이었다. 이날 만루홈런까지 때려낸 벨린저지만 류현진의 홈런이 더 인상깊었던 모양이다. 밸린저는 미국 현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류현진보다 더 흥분했다. 류현진의 통산 첫 홈런이었기 때문에 진심을 다해 기뻐했다”고 “그는 평소에 엄청난 배팅 훈련을 한다. 이전에 홈런 기록이 없었다는 것이 정말 놀라웠다”고 말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