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54299 0142019092355154299 02 0201001 6.0.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12981773 related

연세대, '위안부 매춘' 발언 파문 류석춘 교수 강의 중단(종합)

글자크기
류석춘, 입장문 공개.."학생에 매춘 권한 것 절대 아냐"

파이낸셜뉴스

류석춘 연세대 교수(자유한국당 전 혁신위원장)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연세대가 강의 도중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는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의 해당 교과목 강의를 중단 시켰다.

연세대는 23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류 교수의 강좌 운영 적절성 여부에 대한 윤리인권위원회(성평등센터)의 공식 조사를 개시했다"며 "교무처는 류 교수의 해당 교과목 강의 중단 조치를 우선적으로 단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도중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류 교수는 그러면서 "매춘은 오래된 산업이고, 많은 국가가 매춘을 용인하고 있는데 일본만 비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학생들의 질문에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라고 설명하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학생에게 되물어 성희롱 논란도 일고 있다.

파문이 일자 연세대 총학생회와 연세민주동문회, 이한열기념사업회 등 동문 단체는 공동 성명을 내고 "류 교수의 망언은 수준 이하의 몰지각한 매국적 발언"이라며 "류 교수를 파면하는 등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인 정의기억연대도 류 교수 규탄 성명을 내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에 대해 류 교수는 강의 내용과 관련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한 발언은 학생에게 매춘을 권유하는 발언이 절대 아니다"며 "차별을 위한 혐오발언도 전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저는 강의를 할 때 내용을 직선적으로 전달하는 스타일"이라며 "이 문제는 스타일의 문제이지 옳고 그름의 문제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류 교수는 특히 "매춘을 권유하는 발언이라는 지적은 언어도단"이라고 강조했다.

류 교수는 아울러 이번 사태에 대한 또 총학생회와 대학의 대처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