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54270 0242019092355154270 02 0201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0 related

30여년전 조사받았던 화성사건 용의자… 경찰 "기록 있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로 특정된 A씨(56)가 30여년 전 사건 수사 당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팀은 A씨가 화성사건 당시 경찰 조사를 받은 기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A씨(오른쪽)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 성폭행·살인 혐의로 검거된 뒤 조사를 받는 모습. (사진=중부매일/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 조사를 받은 것은 맞지만, 당시 수사관들하고도 얘기해야 하고 과거에 있었던 일들에 대해서는 정밀하게 살펴봐야 한다. 수기 등으로 작성된 자료가 15만장에 달하는 등 방대해 현재 살펴보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9차례 화성사건 가운데 5, 7, 9차 사건 증거물에서 검출된 DNA와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나 유력 용의자로 특정됐다. A씨는 화성 사건 발생 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에서 태어나 1993년 4월 충북 청주로 이사하기 전까지 일대에서 살았다.

이 때문에 용의자 특정 보도가 나온 뒤 A씨가 초기 경찰 수사에서 조사를 받았을 가능성이 제기됐는데, 경찰 기록으로 이같은 추정이 확인된 것이다. 경찰은 A씨가 당시에 용의자로 지목되지 않은 이유는 설명하지 않았으나 과거 경찰이 용의자 혈액형을 B형으로 추정한 것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

한편 A씨는 지난 20일까지 이뤄진 세 차례에서 모두 화성 사건과의 관련성을 부인했다. 경찰은 이날 대면 조사를 중단하고 사건 기록과 A씨 진술 등을 분석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