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52818 0092019092355152818 05 0507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로버츠 감독 "더그아웃에서 '베이브 류스' 구호 나왔다"

글자크기
뉴시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LA 다저스 류현진(오른쪽)이 2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 5회 말 타석에서 1점 홈런을 치고 있다. 류현진은 7이닝 6피안타 (2피홈런) 8K 3실점 했으나 팀이 7-4로 승리하며 13승째를 기록했고 타자로서는 2013년 MLB 데뷔 후 6년 만에 첫 홈런을 기록했다. 2019.09.2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류현진(32·LA 다저스)이 북치고, 장구도 쳤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7이닝 6피안타(2홈런) 8탈삼진 3실점으로 호투한 그는 팀의 7-4 승리를 이끌고 시즌 13승(5패)째를 따냈다. 지난달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6경기 만에 수확한 값진 승리다.

류현진은 '타자'로서의 재능도 뽐냈다. 류현진은 0-1로 뒤진 5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의 3구째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2013년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홈런이었다. '홈런 치는 투수' 류현진의 한 방에 현지 언론의 관심도 집중됐다.

LA타임스는 "류현진은 타자로 나선 117경기에서 한 번도 홈런을 친 적이 없었다. 하지만 5회 센자텔라의 직구를 공략, 우월 동점 홈런을 때렸다"고 소개했다. "류현진은 천천히 베이스를 돌았다. 더그아웃에선 열광적인 동료들의 축하를 받았다"며 류현진의 첫 홈런에 대한 뜨거운 반응을 설명했다.

MLB닷컴에 따르면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의 홈런에 "더그아웃에서 '베이브 류스'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우리 더그아웃과 팬들을 모두 흥분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만큼 인상적인 홈런이었다. '베이브 류스'는 류현진의 별명이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데뷔 첫 해부터 수준급 타격 능력을 발휘하자 전설적인 강타자 베이브 루스의 이름을 빗대 붙였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코디 벨린저의 방망이로 데뷔 첫 홈런을 쳤다"고 전했다. 벨린저는 이날 그랜드슬램을 쏘아 올리는 등 시즌 46홈런을 기록 중이다.

벨린저는 "류현진의 홈런은 오늘 경기에서 중요했다. 그가 배팅 연습을 하는 걸 보면 놀라울 정도다. 아직까지 홈런을 한 번도 못 쳤었다는 게 더 충격적이었다. 우리가 류현진보다 더 흥분했던 것 같다"며 웃었다.

MLB닷컴은 'CUT4' 코너에서 류현진의 홈런이 터진 순간, 현지와 한국 중계 방송을 비교하기도 했다. 미국, 한국 할 것 없이 중계진들도 목소리를 높였다.

매체는 "다저스의 정규시즌 마지막 홈경기에서 류현진이 마침내 홈런을 쳤다. 다저스의 캐스터인 조 데이비스가 마이크에 대고 크게 소리를 질렀다"며 현지 중계 방송 영상을 소개했다.

이어 "한국의 중계 방송에는 비교되지 않는다. 볼륨을 키우고 들어야 한다. 스피커가 터지지 않길 바란다"며 한국 중계 장면도 덧붙였다.

뉴시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LA 다저스 류현진(오른쪽)이 2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 5회 말 타석에서 1점 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며 축하받고 있다. 류현진은 7이닝 6피안타 (2피홈런) 8K 3실점 했으나 팀이 7-4로 승리하며 13승째를 기록했고 타자로서는 2013년 MLB 데뷔 후 6년 만에 첫 홈런을 기록했다. 2019.09.2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자로서의 류현진이 빛났지만, 투수 류현진도 성과를 냈다. 무엇보다 포수 윌 스미스와 배터리를 이룬 경기에서 승리를 따낸 것도 의미가 있었다.

류현진은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과 호흡을 맞춘 19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60으로 좋은 성적을 냈다. 그러나 이날 경기 전까지 스미스가 포수 마스크를 쓴 5경기에서는 평균자책점 5.81로 다소 고전했다.

오렌지카운티레스터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스미스와의 호흡에 문제가 없다는 걸 강조했다.

류현진은 "우연히 내가 부진했을 때 그가 포수로 선발 출전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이 때문에 그에게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우리가 배터리로 호흡을 잘 맞춘 것 같다. 스미스는 상황에 맞는 공을 요구했고, 나는 정확하게 던지려고 노력했다. 아무런 문제도 없었다"고 말했다.

매체는 류현진이 콜로라도에 홈런 2개로 3실점 한 것을 짚어 "류현진과 스미스가 잠재적인 문제를 아직 남겨둔 것으로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이날 거둔 성적은 포스트시즌을 앞둔 다저스의 걱정을 어느 정도 줄여줬다"고 평가했다.

juhe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