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52473 0042019092355152473 04 0401001 6.0.13-RELEASE 4 YTN 0

"일본, 北 미사일 궤도 2회 이상 탐지 실패"

글자크기

[앵커]

일본 정부가 올해 5월 이후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 궤도를 두 차례 이상 탐지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올해 11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일본 내에서 다시 안보 공백에 대한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북한은 올해 들어 KN23 등 신형 미사일 발사 실험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 자위대의 레이더는 올해 5월 이후 발사된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궤도를 두 차례 이상 포착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교도통신은 여러 명의 관계자 말을 인용해 "북한이 올해 5~9월 발사한 미사일을 이지스함이나 항공자위대 레이더가 탐지 못 한 경우가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자위대가 탐지하지 못한 발사체 중에는 일본 열도까지 도달할 가능성이 큰 북한의 신형 미사일 KN23도 포함됐습니다.

교도통신은 고도 60km 이하로 저공비행 했거나 변칙적인 궤도 때문에 북한 미사일을 포착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기존 미사일 방어망을 위협할 북한의 미사일 개발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를 종료하기로 결정한 것이 일본의 안전보장에 미치는 영향이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북한 미사일에 대한 일본 자위대의 대응 능력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면서 일본 내에서는 지소미아 유지 등 한일 양국의 안보 협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에 다시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YTN 이교준[kyojoon@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뉴스를 사색하는 시간, 이슈를 재구성한 <시사의 온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