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51869 0512019092355151869 04 0403001 6.0.13-RELEASE 51 뉴스1 0

'우크라이나 스캔들', 트럼프 진영으로 옮겨붙었나(종합)

글자크기

민주당 탄핵 요구 '활활'…공화당도 "사실 밝혀라"

트럼프, 바이든 언급 시인…통화 녹취록 공개할까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에서 시작한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오히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공격하는 불씨가 되면서 2020년 대선 정국을 집어삼키는 쟁점이 될 조짐이다.

우크라이나 스캔들이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아들 헌터 바이든이 관여했던 우크라이나 에너지 업체 소유주에 대해 우크라이나 검찰이 수사에 나서자 지난 2016년 초 우크라이나 측에 "검찰총장을 해임하라"고 위협했다는 것. 바이든 전 부통령은 수사 중인 검사를 해임하지 않으면 10억달러 상당의 미국 원조를 보류하겠다고 압박했다고 전해진다.

그런데 이와 관련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트럼프 대통령과 8차례나 전화 통화를 하면서 수사를 촉구했다고 전해 논란이 커졌고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으로 논란의 불씨가 옮겨붙고 있다. 정치 라이벌을 치기 위해 국가안보를 뒷전으로 돌렸을 뿐 아니라 위법적인 행위까지 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22일(현지시간) 애덤 쉬프(민주·캘리포니아) 미 하원 정보위원회 위원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흠집을 찾는 것을 우크라이나 정상에 요청했다면 탄핵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말했다.

쉬프 위원장은 이전까지는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주저하는 입장이었지만 "대통령이 우리를 이 (탄핵이라는) 길로 밀어내고 있다"며 "국민들이 이것이 최후의 해결책이라는 점을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낸시 펠로시(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장은 기존에 고수해온 대로 탄핵을 언급하진 않았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통화 내용이 "우리 안보를 위협하는 사안"이라고 규탄하며 처음 이 사실을 알린 내부고발자가 의회에서 증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펠로시 의장은 하원의원들에 보내는 서한에서 "감사관이 이 문제를 '긴급'으로 결정하고 우리가 이것을 즉시 논의하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펠로시 의장은 또 "대통령이 헌법 의무를 심각하게 위반했다는 이 내부고발자의 의회 증언을 행정부가 계속 막는다면, 완전히 새로운 조사 단계로 우리를 이끌 무법천지의 장이 열릴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지어 미트 롬니(유타) 상원의원도 공화당원 중 유일하게 트럼프 대통령의 답변을 요구하고 나섰다. 롬니 의원은 "대통령이 정치적 라이벌을 조사하도록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요청, 혹은 압박했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며 "밝혀져야 할 중대한 사실"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지못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지난 7월25일 전화 통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 아들을 언급했다는 사실은 시인했다. 당시 미 정부가 우크라이나 안보 지원금 2억5000만달러 승인을 뚜렷한 설명 없이 한 차례 유보했기에 트럼트 대통령이 안보 지원금을 빌미로 젤렌스키 대통령을 협박했을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통화에서 우크라이나 안보 지원금에 대해 언급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우크라이나에 안보 지원금을 보내야 한다는 의회 압박에 트럼프 대통령은 결국 이달 초 승인을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로 이를 빌미로 협박했다면 선거법 위반으로 문제가 된다.

이에 따라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녹취록 공개를 고려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두 정상의 통화내역 공개에 대해 "우리는 녹취록을 잘 공개하지 않는다"며 "정상들 간 사적인 대화이고 정말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고서는 그걸 공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을 아꼈다.

뉴스1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자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