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51753 0512019092355151753 05 0507003 6.0.13-RELEASE 51 뉴스1 0

스스로도 뿌듯한 류현진 "동점홈런, 포커페이스 유지하려 했다"

글자크기
뉴스1

류현진(왼)이 23일 콜로라도전 동점홈런을 쏘아 올려 팀 승리에 기여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류현진(32·LA 다저스)이 팀 승리에 일조한 자신의 메이저리그 첫 홈런포에 대해 의미를 부여했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 6피안타(2피홈런) 무사사구 8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7-4로 승리하며 류현진은 시즌 13승(5패)째를 수확했다. 평균자책점은 2.41로 다소 높아졌으나 여전히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선두를 지켰다.

홈런 두 방을 맞았지만 자신이 직접 날린 동점포 한 방으로 경기 전체를 뒤바꾸는 힘도 발휘했다.

류현진은 0-1로 밀리던 5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경기의 균형을 맞추는 동점포를 쏘아 올렸다.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이다.

그러자 이후 다저스 타선이 폭발하기 시작했다. 기회를 잡은 다저스는 이어 코디 벨린저가 만루홈런을 때려 점수차를 벌렸고 7회말과 8회말에도 코리 시거, 윌 스미스의 홈런포가 이어져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류현진도 팀 승리에 기여한 자신의 홈런에 뿌듯해 했다.

경기 후 스포츠넷LA가 SNS에 올린 인터뷰에 따르면 류현진은 "가장 중요한 계기였다. 좋은 타구였다"라고 이날 쏘아 올린 동점포를 돌아보며 "이후 타선이 대량득점에도 성공했다. (홈런을 날린) 그 타석이 오늘 경기에서 가장 중요한 장면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류현진은 "방망이에 맞추자고만 생각했다. 낮 경기여서 넘어간 것이 아닐까싶다"며 "(이후)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려 했다. 경기에 영향을 끼칠 것 같았다"고 살짝 미소 지었다.

류현진은 "홈런 두 개 빼고는 괜찮았다"라고 전체 피칭도 돌아봤다. 이어 "두 번째 홈런은 실투였는데 상대가 놓치지 않았다. 실투를 조심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래도 7이닝을 던질 수 있어 좋았다"고 전했다.
hhssj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