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50706 0512019092355150706 01 0103001 6.0.13-RELEASE 51 뉴스1 0 related

'끝없는 갈등' 바른미래 봉합조건 3가지…현실화는 미지수

글자크기

당권파 "한국당과 통합 불가 선언 필요…연대는 가능"

대안정치와도 선긋기…'孫퇴진' 선행 조건이지만 불투명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48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2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바른미래당의 당내 갈등이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당내 일각에서는 봉합의 조건으로 '자유한국당과 통합 불가 선언' 및 '대안정치연대와 통합 불가 선언', '손학규 퇴진'이 고개를 들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내홍은 겉으로 보기에 퇴진파 측의 '손학규 대표 퇴진'과 당권파의 '버티기'가 맞서는 양상이지만, 정치권에서는 결국 야권 정계개편을 어떻게 이뤄나갈 것인지에 대한 서로의 고민이 맞부딪치는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당권파 측에서는 과거 국민의당에서 함께 동지로 지냈던 대안정치연대 세력을 포함해 더불어민주당 내 비주류, 자유한국당내 비주류를 합친 제3지대 통합개혁정당을 꿈꾸고 있다. 반면 퇴진파는 보수 인사들이 다수인 만큼 '보수 통합'을 내다보고 있다.

당권파 일각에서는 당내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당과 연대는 가능해도 통합은 않겠다는 선언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기존 통합·연대 모두 안 된다는 입장에서 일보 후퇴한 것이다.

당권파 측 한 핵심인사는 23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한국당과 통합하지 않는다는 선언만 하면 손 대표의 2선 후퇴를 포함해 다 할 수 있다"며 "총선 국면에 가서 선거연대는 가능할 수 있지만, 통합은 전혀 다르지 않나. 그것만이라도 신뢰 확보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대안정치 연대와의 통합에도 선을 긋는 것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바른미래당의 전신 국민의당은 바른정당 통합 과정 당시 민주평화당·대안정치연대 세력이 떨어져나오면서 극렬한 갈등을 겪은 바 있다. 이들과의 통합 역시 불가하다는 것이다.

최근 당권파 측에서는 대안정치연대 중 비교적 갈등이 적었던 인사들이라도 선별적으로 입당 시키는 방안도 고려했으나 대안정치연대가 함께 움직인다는 원칙을 정해 거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퇴진파 측에서는 앞선 두 조건을 실현하고 다시 당을 통합히기 위해선 '손학규 퇴진'이 가장 선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퇴진파 측 핵심인사는 통화에서 "결국 손 대표 퇴진이 안되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손 대표 퇴진이라는 선행 조건이 오히려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퇴진파 측에서는 한국당과 통합 거부는 얼마든지 서명해줄 수 있다고 밝혔지만, 손 대표 측에서 이를 어떻게 담보할 수 있느냐며 퇴진을 거부했다는 설명이다.

당권파 핵심인사는 "서로 극한으로 달리고 있다고 할지라도, 이런 가운데 극적인 돌파가 있다고 본다"며 "서로 속 생각을 주고받고 있으니 대타협도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hji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