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9309 0032019092355149309 04 0401001 6.0.13-RELEASE 3 연합뉴스 0

중국, 첨단 스텔스기 '젠-20' 동원 막바지 열병식 연습

글자크기

SCMP "핵전력 과시할 것…미국에 근육 보여줄 필요 있어"

연합뉴스

22일 베이징에서 열린 열병식 연습 [A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젠(殲·J)-20' 등 첨단무기가 지난 22일 베이징 하늘을 수놓았다.

10월 1일의 신중국 건국 70주년 기념일에 열릴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을 앞두고 지난 22일 베이징 톈안먼(天安門) 광장 일대에서 막바지 연습이 있었다.

23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인민일보 웨이보 계정에 공개된 동영상에는 쿵징(空警· KJ)-2000 조기경보기 1대가 바이(八一) 곡예비행단의 J-10 전투기 8대를 이끌고 빨강, 파랑, 노랑, 초록 등 색색의 연기를 뿜으며 비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또 군사 마니아들과 베이징 시민들은 '젠(殲·J)-20' 스텔스 전투기 5대와 여러 헬리콥터가 건국 70주년을 상징하는 숫자 '70'의 형상을 이뤄 날아가는 동영상과 사진을 인터넷에 올렸다.

대형수송기 윈(運·Y)-20과 항공모함 탑재 전투기 젠(J)-15, 공격용 헬리콥터 우즈(武直·Z)-10 등도 베이징 상공에서 목격됐다.

열병식 연습은 지난 14일 이후 3번째이자 마지막이었다. 중국중앙방송(CCTV)에 따르면 이번 열병식과 다른 건국 70주년 경축 행사의 연습에 참석한 인원은 30만명에 이른다.

연합뉴스

22일 베이징에서 열린 열병식 연습 [로이터=연합뉴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국경절 열병식이 중국의 핵전력을 과시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군사 전문가들은 시진핑 국가주석 집권 이후 이뤄진 인민해방군의 현대화, 특히 핵 저지력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말했다.

SCMP에 따르면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이기도 한 시진핑은 지상의 48개 분대와 공중의 10여개 비행 중대를 사열할 것이라고 한 군사 소식통은 전했다.

비행 중대에는 중국 공군의 첫 스텔스 전투기인 젠-20과 젠-10, 젠-11B 등 주력 전투기를 비롯해 즈(直·Z)-20 같은 무장 헬리콥터가 포함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지상 행진은 5개 전구(戰區)에서 뽑은 여러 영웅부대가 이끈다.

열병식의 하이라이트는 로켓군의 '둥펑(東風·DF)-41'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둥펑-21D 대전함 탄도미사일, 둥펑-17 초음속 미사일, 해상 발사 탄도미사일 쥐랑(巨浪·JL)-2 같은 전략 핵미사일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애덤 니 호주 맥쿼리대 연구원은 둥펑-41에 대해 "미국 본토를 포함해 세계 어느 곳이든 실질적으로 타격할 수 있는 첨단 ICBM"으로 "중국군의 잠재적 파괴력의 궁극적 상징"이라고 말했다.

중국이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이는 가운데 "근육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