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8927 0032019092355148927 01 0107002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靑, 조국 자택 압수수색 '예의주시'…공식입장 표명 삼가

글자크기

여권 내 檢수사 불만기류도…"文대통령 순방에 재뿌리는 행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등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청와대는 23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과 관련, 별도의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은 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 기자와의 통화에서 "아직은 특별히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과 한미정상회담 일정을 위해 전날 미국 뉴욕으로 출국한 가운데 청와대는 조 장관과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 진행상황에 예민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검찰 주변에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소환조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흘러나오는 상황에서 이날 오전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까지 전격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이다.

검찰은 지난달 말 조 장관 주변 수사에 착수한 이후 조 장관 주거지는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했지만, 문 대통령이 출국한 다음날 조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조 장관 부부와 자녀를 상대로 강제수사를 벌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지난 9일 임명장 수여식에서 '검찰은 검찰이 해야 할 일을, 장관은 장관이 해야 할 일을 해나가면 된다'고 밝힌 기조에 따라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조 장관 임명 이후 2주가 지났는데도 반대 여론이 여전하고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상황을 예사롭지 않게 받아들이는 분위기가 읽힌다.

여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 순방 기간 전세계를 향해 표명할 '한반도 평화' 의제가 조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로 희석되는 상황을 우려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25일에는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촉진하고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다시 한번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라는 국가적 과제를 안고 순방을 떠났는데 검찰이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다"라며 "내일 한미정상회담도 앞두고 있는데 그야말로 재 뿌리는 행위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