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7848 0012019092355147848 01 0101001 6.0.14-RELEASE 1 경향신문 0 related

손학규 “조국 장관, 검찰에 집 압수수색 당하고 어떻게 검찰 지휘하나”

글자크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3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집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검찰에 집 압수수색 당하고 조 장관이 어떻게 검찰 지휘하나”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 결단해야 한다. 어떻게 이 나라의 정의를 지킬 수 있나”라며 이 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수사 기소가 심각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한다. 정말 나라가 나라 꼴이 되기 위해선 장관이 그 직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조국 스스로 내려놓을 마음이 없을 것이다.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 나라를 나라답게 지키고 국민들의 자존심을 생각해 달라”라고 촉구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이 강조한 게 무엇인가. 특권과 반칙이 없는 나라 아닌가. 그 명목으로 집권하지 않았나”라며 “조국 사태는 다름 아닌 특권과 반칙에 대한 국민의 저항이다. 게다가 거짓말하는 장관도 법무부 장관에 맞지 않았다”라고 맹공했다.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선 “대통령께서 품에 안으신 조국이란 시한폭탄이 째깍째깍 돌아간다. 시한폭탄이 터지면 분명히 다 박살난다. 국민을 살려달라”라고 말했다.

고위 공직자 입시 비리 전수조사에 대한 특위 구성에 대해선 “당 최고위가 제대로 운영되지 않아 구성에 문제가 있음에도 철저히 파헤쳐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대책을 세우겠다”라며 의지를 강조했다.



경향신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운데)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 도중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