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6429 1052019092355146429 05 0507003 6.0.14-RELEASE 105 엠스플뉴스 4245982

'베이브 류스' 류현진, ML 통산 첫 홈런공 회수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ML 첫 홈런공을 쥔 채로 기념촬영을 하는 류현진(사진=LA 다저스 공식 트위터)



[엠스플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공을 무사히 회수했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6피안타(2피홈런) 무사사구 3실점을 기록, 시즌 13승을 챙겼다. 평균자책은 2.41로 소폭 올랐지만, 여전히 이 부문 선두다.



마운드뿐만 아니라 타석에서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팀이 0-1로 끌려가던 5회 말 선두타자로 들어선 류현진은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를 상대로 동점 솔로 홈런을 터뜨리는 기염을 토했다.

데뷔 255타석 만에 폭발한 메이저리그 통산 첫 홈런. 그동안 2루타 8개와 3루타 1개까지 작성했지만, 류현진의 타구가 담장을 넘어간 건 이번이 처음이다. MLB.com 켄 거닉에 따르면 류현진은 “코디 벨린저의 방망이를 빌려 홈런을 때렸다”며 홈런 비결을 귀띔했다.

첫 홈런공도 무사히 회수했다. 다저스 공식 트위터엔 데뷔 첫 홈런볼을 쥐고 미소를 지은 류현진의 사진이 올라왔다. MLB.com은 류현진의 첫 홈런을 “숨이 턱 막힐 정도의 장관”이라고 평가하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다저스는 류현진의 활약과 벨린저의 만루홈런을 앞세워 콜로라도를 7-4로 꺾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리안몬스터' 류현진 영상 모아보기
▶[W] 걸그룹-치어리더 사진 모아보기
▶MLB 생중계-영상, 엠스플뉴스 앱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