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6079 0672019092355146079 02 0204003 6.0.16-HOTFIX 67 아시아투데이 0 related

검찰,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사상 첫 현직 법무부 장관 자택 강제수사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연합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54)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3일 조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지난달 27일 관련 의혹 수사를 위해 검찰이 벌인 대규모 압수수색에서 조 장관의 자택은 제외된 바 있다.

검찰이 검찰을 관할하는 현직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은 사상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께 서울 방배동 조 장관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PC 등 관련 자료 등을 확보 중이다.

조 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지난달 27일 대규모 압수수색을 벌였으며 이후에도 추가적인 압수수색을 진행했으나 조 장관의 자택은 압수수색한 바 없다.

다만 검찰은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의 자산관리인으로 일한 증권사 직원 김모씨로부터 조 장관 가족이 자택에서 쓰던 PC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제출 받았다.

검찰은 임의제출 받은 해당 하드디스크에서 조 장관의 딸과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 아들의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증명서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서울대 교수 재직 당시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일한 바 있다. 검찰은 지난 20일 당시 공익인권법센터 소장이었던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불러 조사하기도 했다.

검찰은 조 장관의 관여 가능성도 염두하고 이날 강제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